‘푸른 바다의 전설’ 시청률 16.8% 기록..압도적 1위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SBS'푸른 바다의 전설' 포스터 / 사진제공=문화창고, 스튜디오 드래곤

SBS’푸른 바다의 전설’ 포스터 / 사진제공=문화창고, 스튜디오 드래곤

‘푸른 바다의 전설’이 압도적인 수치로 수목극 1위를 이어가고 있다.

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 5회는 전국 기준 16.8%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분이 얻은 17.1%보다 0.3%포인트 하락한 수치이나, 여전히 수목극 1위에 해당되는 압도적인 기록으로 눈길을 끈다. 동시간대 방송된 KBS2 ‘오마이금비’는 5.2%, MBC ‘역도요정 김복주’는 4.4%를 각각 기록했다.

‘푸른 바다의 전설’은 인어 심청(전지현 분)이 사기꾼 허준재(이민호 분)를 만나면서 펼쳐지는 좌충우돌 육지 적응기와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