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도요정’ 지일주, 新 신스틸러 등극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지일주 / 사진=MBC '역도요정 김복주' 캡처

배우 지일주 / 사진=MBC ‘역도요정 김복주’ 캡처

배우 지일주가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지일주는 MBC 수목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에서 조태권 역으로 분했다. 태권은 수영 천재 준형(남주혁 분)의 절친한 친구이자 능글 맞는 성격에 재치 넘치는 말재간으로 미워할 수 없는 귀여운 캐릭터이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역도요정 김복주’ 5회에서 태권은 체육대회를 위해 여장도 마다하지 않고 치어리더로 완벽 변신했다. 그는 여자보다 더 예쁜 ‘꽃 미모’를 자랑하며, 넘치는 끼와 특유의 유쾌한 에너지를 살려 극의 재미를 더했다.

이어, 태권은 역도부 난희(조혜정 분). 선옥(이주영 분)과의 색다른 조합으로 즐거움을 선사했다. 태권은 난희-선옥에게 “정말 영광입니다. 이렇게 걸크러쉬한 여성분들과 친분을, 아 물론 모자란 친구로 인한 본의 아닌 친분이지만, 어쨌든 몹시 든든합니다”라고 말하며 자연스레 대화를 이어나갔다. 이처럼 전혀 모르던 사이였던 태권, 난희, 선옥은 준형과 복주(이성경 분)로 인해 인연을 쌓게 되면서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태권은 언제든 준형과 관련된 일에는 자기 일처럼 적극적으로 나서주고 그의 소식통과 지원군 역할을 해주는 든든한 친구의 모습을 보여줬다.

이렇듯 지일주는 ‘신 스틸러’로서의 역할을 십분 해내고 있다. 그는 다양한 표정연기와 자연스러운 제스처로 태권의 매력을 배가 시키고 있다. 때문에 앞으로 지일주표 ‘조태권’이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역도요정 김복주’는 바벨만 들던 스물한 살 역도선수 김복주에게 닥친 폭풍 같은 첫사랑을 그린 감성 청춘 드라마로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