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시간 첫방②] ‘아빠’ 탁재훈이 보여준 진정성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내게 남은 48시간' 화면 캡처 / 사진=tvN 제공

‘내게 남은 48시간’ 화면 캡처 / 사진=tvN 제공

이날만큼은 ‘악마의 입담’은 없었다. 자식들에게 마지막 메시지를 남기는 아빠 탁재훈만 있을 뿐이었다.

지난달 30일 첫 방송된 tvN ‘내게 남은 48시간’(연출 전성호)에서는 이미숙·박소담·탁재훈이 가상의 죽음을 배달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탁재훈은 제작진으로부터 죽음을 배달 받은 뒤 “48년을 줘도 못 살았는데 48시간이라니”라면서 고민에 빠졌다.

목욕탕에서 골똘히 생각에 잠긴 그는 카메라를 들고 공원으로 향했다. 그는 아들에게 남길 동영상을 제작하기로 했다. 탁재훈은 “많은 사람들이 떠올랐지만 아이들이 많이 떠올랐다”고 말했다.

자신이 자전거를 타는 모습을 찍은 탁재훈은 “미국에 갔을 때 아들이 자전거를 잘 타고 있었다. 내가 가르쳐줬어야 했는데 미안한 마음이 있었다”고 착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후 탁재훈은 아들 또래 학생들과 농구 게임을 즐겼다. 함께 이야기를 나누며 즐겁게 농구를 했다. 웃음이 만발한 시간이었다. 아이들과 함께 시간을 보낸 탁재훈은 “우리 아들이 좀 무뚝뚝하긴 한데 착하다. 지금까지 너무 잘 자라줘서 고맙다”며 어디서도 말하지 못한 진심을 고백했다.

고기를 굽는 장면을 촬영하면서도 탁재훈은 “건배를 하고 싶은데 못하지 않나. 나중에도 아빠가 있는 것처럼 건배를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탁재훈은 자신을 길러준 할머니의 납골당을 찾았다. 나중에 자신을 대신해 자식들이 꼭 와서 챙겨주길 바라는 마음이었다. 탁재훈은 “부모 이상의 느낌이었다”면서 함께 있는 사진을 보며 눈물을 흘렸다.

시시때때로 올라오는 유머러스함은 있었지만 탁재훈은 방송 내내 진지한 모습이었다. 특히 아빠 탁재훈의 모습은 다소 생소했다. 아들에 대한 미안함을 드러내고 정성스럽게 옷을 고르며 자신의 마지막 48시간을 보내는 모습에서 부모의 뜨거운 사랑을 엿볼 수 있었다.

한편 ‘내게 남은 48시간’은 출연자들에게 죽기 전 48시간의 시간을 주고 최후의 시간을 어떻게 보내게 되는지를 살펴보게 되는 ‘웰다잉’ 리얼리티로 이미숙·박소담·탁재훈·성시경이 출연한다. 매주 수요일 밤 11시 방송.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