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시간’ 이미숙·박소담·탁재훈, 죽음을 대하는 그들의 자세 (종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내게 남은 48시간' 화면 캡처 / 사진=tvN 제공

‘내게 남은 48시간’ 화면 캡처 / 사진=tvN 제공

이미숙·박소담·탁재훈에게 죽음이 배달됐다. 이들에게 남은 시간은 단 48시간이었다. 물론 가상이지만 죽음을 배달받은 이들은 만감이 교차했다. 죽음 앞에서 그들은 48시간을 어떻게 보냈을까?

30일 첫 방송된 tvN ‘내게 남은 48시간’에서는 가상의 죽음을 배달받는 이미숙·박소담·탁재훈의 모습이 그려졌다. 성시경은 죽음 배달자 역할을 했다.

“11월 어느 이른 새벽 우리는 각자의 삶을 살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순간, 우리에게 갑작스런 죽음이 배달되었습니다”라는 이미숙의 ‘따뜻한’ 내레이션과 함께 이미숙·박소담·탁재훈에게 VR기기와 시계가 배달됐다.

VR기기 속에서 성시경은 “우리 모두 자신이 죽을 날을 알 수 없습니다. 그런데 만약 내가 죽을 날짜와 시간을 정확히 알게 된다면 우리는 다른 삶을 살 수 있을까요? 오늘은 당신이 바로 죽기 이틀 전입니다. 앞으로 당신 인생에 남은 시간은 48시간입니다”이라고 죽음을 배달했다. VR기기에는 어렸을 적 그들의 추억이 깃든 장소와 함께 삶의 키워드가 화면에 띄어졌다.

이미숙은 “기분이 이상하다”면서 눈물을 흘렸다. 뭘 해야 될지 모르겠다던 그는 한동안 멍하니 있었다. 그는 “모르겠어. 이상해. 어려워. 그런 게 안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 뒤 이미숙은 반려견의 밥을 챙겨주고, 청소를 하고, 정원사를 맞으며 일상을 이어나갔다. 또한 이미숙은 자신이 떠나면 남겨질 반려견의 성향을 적으며 남겨질 이들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탁재훈은 죽음을 배달 받은 뒤 성시경을 비난해 웃음을 자아냈다. “48년을 줘도 못살았는데 48시간이라니”라면서 눈시울을 붉힌 그는 “멘탈이 무너지는 느낌이었다. 이걸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나 싶었다. 많은 사람들이 떠올랐지만 아이들이 많이 떠올랐다”면서 카메라를 가지고 공원으로 향했다. 그는 자전거를 타면서 아이들에게 보여줄 영상을 찍으면서 미안함을 드러냈다. 이후 탁재훈은 공원에 모인 아이들과 함께 수다를 떨고 농구를 하면서 시간을 보냈다.

아들과 농구를 하고 싶었던 그는 아들 또래 친구들과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이후에도 아이들을 위해 줄 옷을 구매하며 뭉클함을 자아냈다. 그의 나머지 시간은 자식들에게 남긴 메시지였다.

박소담은 “계속 달려오다 보니까 멈추는 법이나 뒤돌아보는 법을 몰랐던 거 같다. 나를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이 되지 않을까한다. 중간점검이라 생각한다”고 48시간의 의미를 말했다. 그러나 죽음을 배달 받은 뒤 박소담은 버킷리스트 작성을 위해 노트를 폈지만 적어 내려가지 못했다. 그는 “시간이 줄어드는 걸 그렇게 오랫동안 본 적이 없는 거 같다”면서 친한 동료인 김예원과 함께 남은 시간 동안 무엇을 할지 상의를 했다.

김예원은 박소담에게 “48시간이 남았는데 인생의 이상형을 만나면 어떻할 것이냐. 말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박소담은 “말해야지. 48시간 밖에 안 남았는데”라며 솔직하게 털어놨다.

세 명에게 똑같이 48시간이 주어졌지만 이 시간을 보내는 모습은 제각각이었다.

한편 ‘내게 남은 48시간’은 출연자들에게 죽기 전 48시간의 시간을 주고 최후의 시간을 어떻게 보내게 되는지를 살펴보게 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매주 수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