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시간’ 탁재훈, 죽음 배달한 성시경에 “자기가 뭔데” 화풀이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내게 남은 48시간' 화면 캡처 / 사진=tvN 제공

‘내게 남은 48시간’ 화면 캡처 / 사진=tvN 제공

방송인 탁재훈이 성시경을 비난해 웃음을 자아냈다.

30일 첫 방송된 tvN ‘내게 남은 48시간’에서는 가상의 죽음을 배달받는 탁재훈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탁재훈은 배달 받은 VR기기로 어렸을 적 살았던 동네를 둘러봤다. 많이 바뀌었지만 탁재훈은 그 당시를 모두 기억했다.

탁재훈은 자신에게 남은 48시간을 알려줄 시계를 받은 뒤 “성시경은 왜 이런 걸 하지? 저승사자 양복입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성시경은 죽음배달자로 역할을 했다.

그러면서 “지가 뭔데 48시간을 준다고 그래. 48년을 줘도 못 살았는데 48시간이라니”라면서 눈시울을 붉혔다.

‘내게 남은 48시간’은 출연자들에게 죽기 전 48시간의 시간을 주고 최후의 시간을 어떻게 보내게 되는지를 살펴보게 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매주 수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