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시간’ 이미숙, 예고 없는 죽음 앞에서 눈물 “기분 이상해”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내게 남은 48시간' 화면 캡처 / 사진=tvN 제공

‘내게 남은 48시간’ 화면 캡처 / 사진=tvN 제공

배우 이미숙에게 죽음이 배달됐다.

30일 첫 방송된 tvN ‘내게 남은 48시간’에서는 가상의 죽음을 배달받는 이미숙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성시경·이미숙·탁재훈이 첫 만남을 가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11월 어느 이른 새벽 우리는 각자의 삶을 살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순간, 우리에게 갑작스런 죽음이 배달되었습니다”라는 이미숙의 내레이션과 함께 이미숙의 집으로 카메라가 향했다.

이미숙은 한 상자를 배달받았다. 거기에는 VR기기가 있었다. 이미숙이 기기를 켜자 성시경이 나타났다. 그는 “우리 모두 자신이 죽을 날을 알 수 없습니다. 그런데 만약 내가 죽을 날짜와 시간을 정확히 알게 된다면 우리는 다른 삶을 살 수 있을까요? 오늘은 당신이 바로 죽기 이틀 전입니다. 앞으로 이미숙씨 인생에 남은 시간은 48시간입니다”이라고 죽음을 배달했다. VR기기에는 이미숙이 어렸을 적 다녔던 학교와 함께 이미숙의 삶의 키워드가 화면에 띄어졌다.

VR기기를 내려놓은 뒤 이미숙은 “눈물 나려고 했어. 기분이 이상하다”고 말했다. 또한 이미숙은 48시간을 맞춰놓은 시계를 찬 뒤 “가만 있어봐 뭘 해야 되지”라고 읊조린 뒤 슬픈 표정을 지었다.

이미숙은 “슬프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 잘 살아왔을까? 라는 생각이 들었다. 왠지 모를 서러움이 밀려왔다”고 말한 뒤 눈물을 보였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