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바다의 전설’ 이민호, 자객에게서 전지현 구해낸 후 “보고 싶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이민호, 전지현/사진제공=SBS '푸른 바다의 전설' 방송화면

이민호, 전지현/사진제공=SBS ‘푸른 바다의 전설’ 방송화면

‘푸른 바다의 전설’ 이민호와 전지현의 전생이 공개됐다.

30일 방송된 SBS ‘푸른 바다의 전설'(연출 진혁, 극본 박지은)에서는 담령(이민호)이 세화(전지현)를 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담령은 자객에게 쫓기던 세화를 구해낸 후 “다친 곳은 없느냐? 보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담령은 세화에 꽃을 건네며 “이 꽃의 꽃말이 뭔지 아느냐?”라고 물었고, 세화는 “무엇입니까?”라고 되물었다. 이에 담령은 “너에겐 있고, 나에겐 없는 것 추억이다”라고 답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