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은지원-장수원, 유치찬란 말다툼에 ‘폭소’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젝스키스/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젝스키스/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은지원과 장수원이 유치찬란 말다툼을 펼친다.

30일 방송될 MBC ‘라디오스타’는‘지금 여기 우리 라스 네 단어’ 특집으로 젝스키스 멤버 강성훈-은지원-이재진-김재덕-장수원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은지원과 장수원은 지난 6월 출연에 이어 이번에도 유치찬란한 말다툼 2차전을 벌였다. 장수원은 은지원의 SNS 금지령 폭로를 시작으로 술자리에서도 이어진 잔소리의 구체적인 내용을 밝혀 은지원을 당황케 했다.

이후 은지원은 “굉장히 오해하고 있는데..”라며 장수원의 폭로에 유치한 멘트로 반박하며, 아웅다웅 말다툼이 시작됐다. 특히 은지원과 장수원은 녹화 내내 폭로와 반박을 서로 번갈아 가면서 해 이를 지켜보는 4MC로 하여금 폭소를 참지 못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장수원에 이어 김재덕-강성훈도 은지원에게 쌓였던 불만을 폭로했다고 전해져 흥미를 더하고 있다.

‘라디오스타’는 30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