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도요정 김복주’ 남주혁, 경수진과 포옹…’훈훈’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MBC '역도요정 김복주' / 사진제공=MBC

MBC ‘역도요정 김복주’ / 사진제공=MBC

‘역도요정 김복주’ 남주혁과 경수진의 포옹 현장이 공개됐다.

남주혁과 경수진은 MBC 수목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극본 양희승 김수진, 연출 오현종)에서 각각 어디로 튈지 모르는 성격의 수영천재 정준형, 국가대표 탈락으로 상처를 받은 리듬체조 여신 송시호를 연기하는 상황. 이들은 사랑하다 헤어진 연인의 과거와 현재를 동시에 보여주며 ‘무한 공감’을 얻고 있는 중이다.

무엇보다 극중에서 리듬체조 훈련에 집중하기 위해 먼저 헤어짐을 고했던 경수진은 뒤늦은 후회 끝에 남주혁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애쓰고 있는 상황. 이와 관련 남주혁과 경수진의 과거 행복했던 한때가 담긴 회상신이 포착돼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두 사람이 추운 날씨 속에서 서로 마주 안은 채 따뜻한 체온을 나누고 있는 것.

경수진은 수건을 쥐고 남주혁의 젖은 머리를 애정 가득한 손길로 닦아내고 있고, 남주혁은 그런 경수진의 손길이 사랑스럽다는 듯 눈높이를 맞추며 꿀 떨어지는 달콤한 눈길을 나누고 있다. 남주혁의 품에 가득 안긴 경수진의 모습이 누구나 꿈꾸는 설렘 커플의 한 모습을 보여주며, 추운 가을날의 풍경과 어우러져 한 폭의 수채화를 보는 듯한 감상을 불러일으킨다는 반응이다.

남주혁과 경수진의 그림 같은 ‘수건 허그’ 장면은 지난 9일 서울시 송파구 한국체대에서 진행됐다. 특히 이 장면은 두 사람의 가장 행복했던 시간이었기에 어느 때보다 서로간의 애정이 묻어나는 연기 합이 중요했던 상태. 두 배우는 촬영에 들어가기 전부터 동선을 맞춰보고 스킨십을 연습하는 등 완벽한 장면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극중 상황에 맞춰 젖은 머리로 등장한 남주혁은 흡사 비 맞은 강아지의 모습으로 보호본능을 자극했다. 특히 남주혁이 경수진과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 무릎을 살짝 굽히는 ‘매너 무릎’을 보이자 현장에는 탄성이 가득했다. 여기에 경수진의 매력적인 반달 눈웃음이 더해지면서 ‘한얼체대 킹카퀸카 커플’의 완벽한 그림이 완성됐다.

제작사 초록뱀미디어 측은 “경수진은 남주혁이 다시 돌아오길 바라며 과거 행복했던 시절을 그리워하는 동시에 계속 남주혁 주위를 서성이게 된다”고 설명하며 “그로인해 두 사람이 겪게 될 앞으로의 이야기는 ‘한 번쯤 이별을 겪어본 사람들’에겐 큰 공감으로 다가올 것”이라고 밝혔다.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