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스트리트’ 봉태규-이상민, 진심 담은 ‘감동의 무대’ 선사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이상민, 봉태규/사진제공=Mnet 싱스트리트

이상민, 봉태규/사진제공=Mnet 싱스트리트

가수 이상민과 배우 봉태규가 눈물의 무대를 선보였다.

30일 방송되는 Mnet ‘싱스트리트’에서는‘가족’을 주제로 한 무대를 앞두고 이상민과 봉태규가 아버지에 대한 기억을 떠올리며 뭉클한 감동을 안긴다.

먼저 봉태규는 “아버지와 정말 안 친했다. 아버지께서 사고로 돌아가셨는데, 어느 날 식탁에 평소 아버지가 앉던 자리에 앉아서 혼자 밥을 먹는데, 갑자기 아버지가 얼마나 외로웠을지가 느껴졌다. 내가 아버지가 되고 나니, 아버지가 돌아가셨다는 현실감이 느껴진다”며 아픈 이야기를 꺼냈다. 이에 이상민은 “나는 아버지가 5살 때 돌아가셨다. 너무 어릴 때 돌아가시다 보니 아버지에 대한 기억과 그리움이 무엇인지를 모른다. 아버지가 계신 가족들이 부럽다”고 밝혀 먹먹함을 자아냈다.

이날 이상민과 봉태규의 컬래버레이션 무대에서는 빗속에서 펼친 이들의 ‘걱정말아요 그대’(전인권) 무대가 감동을 선사한다. 방송에 앞서 선공개된 영상에서는 담담한 목소리로 노래를 부르기 시작한 봉태규의 눈에 어느새 눈물이 차오르고, 이상민도 잔뜩 메인 목소리로 노래를 부르는 모습이 눈길을 끈다. 진심이 담긴 두 사람의 노래에 관객들도 함께 눈물바다가 된 모습이 감동을 더하며 이날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연출을 맡은 Mnet 김동일 PD는 “이상민의 ‘아버지에 대한 기억’과 봉태규의 ‘아버지에 대한 아픔’이 관객들에게 진정성 있게 다가간 무대였다. 촬영 당시 출연자와 관객들이 모두 하나가 되어 비가 오는 날씨에도 함께 공감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 밖에 딘딘, 서사무엘의 래핑이 더해진 ‘서울의 달’(김건모), 이상민 특유의 거친 보컬이 담긴 ‘사노라면’ 등 흥겨운 무대도 펼쳐진다. 거리가 먼 무대가 아닌, 가까운 ‘우리 동네’에서 함께 울고 웃은 공연을 통해 시청자도 교감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싱스트리트’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