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방울방울’ 왕지혜X공현주, 악연 시작된다.. 비극의 서막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랑은 방울방울' 왕지혜, 공현주 / 사진제공=SBS

‘사랑은 방울방울’ 왕지혜, 공현주 / 사진제공=SBS

‘사랑은 방울방울’ 달라도 너무 다른 인생을 살고 있는 두 여자 왕지혜와 공현주가 순간의 선택으로 악연을 맺는다.

왕지혜와 공현주는 SBS 일일드라마 ‘사랑은 방울방울'(연출 김정민, 극본 김영인)에서 은방울 역과 한채린 역으로 각각 분해 열연하고 있다.

극중 방울은 비록 물질적인 풍요는 없지만 아버지 장호(김명수)를 도와 수산 시장 일을 하며 하루하루를 감사하게 살아가는 인물. 이에 반해 채린은 부유한 집안에서 태어나 누릴 것을 다 누리고 살지만, 새엄마 영숙(김혜리)으로부터 받은 가슴속 상처 때문에 반항심을 표출하는 캐릭터다.

극과 극의 삶을 살기에 도무지 접점이 없을 것 같은 두 사람. 그러나 30일 방송되는 3회에서 방울과 채린은 일련의 사건을 계기로 한날한시 비극적인 운명을 맞게 된다.

이날 방울은 임신 사실을 듣고 노발대발하는 아버지 장호에게 맘에도 없는 모진 말들을 내뱉고, 남자친구 동준(강동호)을 만나겠다며 무작정 집을 나간다. 그러나 믿었던 동준마저 연락이 닿지 않아 사면초가 위기에 빠지는 것. 같은 날, 새엄마 영숙과 심하게 다툰 채린은 연인 상철(김민수)에게 부탁해 1주년 여행을 떠나고, 그곳에서 그간 억눌러 온 울분을 쏟아낸다.

서로 다른 공간, 다른 슬픔을 안고 있는 방울과 채린. 두 사람을 악연으로 만들 3회의 결정적 사건은 ‘사랑은 방울방울’ 극 전체를 관통할 핵심 에피소드가 될 예정으로, 보다 속도감 있고 흥미진진한 전개에 불씨를 지필 것으로 기대된다.

SBS 일일드라마 “사랑은 방울방울” 3회는 이날 오후 7시 20분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