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감한 기자들3’ 김수용 “10년 전 치질 수술, 인턴 10명이 참관”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용감한 기자들3' 신동엽, 김수용 / 사진제공=E채널

‘용감한 기자들3’ 신동엽, 김수용 / 사진제공=E채널

개그맨 김수용이 과거 수술실에서 겪었던 민망했던 경험을 풀어 놓았다.

30일 방송하는 E채널 ‘용감한 기자들3’에서는 ‘호의 VS 악의’란 주제로 다양한 취재담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한 의학부 기자는 ‘장 세척제의 진짜 쓴맛’이라는 제목으로 대장내시경 검사 전 복용하는 이 약의 부작용에 대한 토크를 진행한다.

MC 신동엽은 대장내시경 경험을 공개하며 “검사 도중 유리창 건너편으로 여자 의사와 간호사 스무 명 정도가 내 모습을 지켜보고 있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토크 도중 패널들에게 “얼굴이 알려져 있어 병원 가기 꺼려질 때가 있냐”고 질문했다. 김수용은 이에 “10년 전 치질수술을 받았다”고 운을 뗐다.

그는 “치질수술을 엎드려서 하는 줄 알았다”며 “그런데 산부인과 같이 다리를 올려놓고 해 놀랐다”고 털어놨다. 계속해서 김수용은 “너무 부끄러운 자세였는데 그 때 인턴 등 견습생 열 명이 참관하러 들어왔다”고 덧붙이며 수치스러웠던 순간이었음을 강조했다.

레이디제인은 “그럼 얼굴은 가려져 있던 상태였냐”고 물었고, 김수용은 “나는 수술 장면을 볼 수 없었지만, 그들은 나를 볼 수 있었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신동엽과 김수용의 담담한 고백은 이날 오후 11시 방송되는 ‘용감한 기자들3’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