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시간’ 성시경 “죽음 닥치면? 가족 챙길 것 같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TvN_001

가수 성시경이 죽음을 언급했다.

성시경은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tvN ‘내게 남은 48시간’(연출 전성호) 제작발표회에서 만약 죽음이 닥치면? 이라면 질문을 받고 “그건 안 했어야 했는데라는 후회는 없을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안 한 것에 대한 후회는 있겠지만, 내가 왜 그랬지에 대한 후회는 없을 것 같다”면서 “더 하고 싶은 것에 대해 생각할 것 같다. 물론 실제로 닥치지 않았기에 잘 모르겠지만 말이다”고 밝혔다.

이어 “나에게 죽음이 닥치면 가족을 먼저 챙길 것 같다”고 덧붙였다.

‘내게 남은 48시간’은 출연자들에게 죽기 전 48시간의 시간을 주고 최후의 시간을 어떻게 보내게 되는지를 살펴보게 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

최근 한국 사회에 화두로 떠오른 ‘웰다잉’(Well-Dying)을 소재로 유쾌하고 때론 감동적인 인생의 마지막 여정을 통해 누구나 공감하는 웃음과 감동의 순간을 담아낼 예정이다. 이미숙·탁재훈·박소담 그리고 성시경이 출연한다. 오는 30일 밤 11시 첫 방송.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