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시간’, 웰다잉 시대에 건넨 죽음에 대한 화두 (종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tvN '내게 남은 48시간' 이미숙 / 사진제공=tvN

tvN ‘내게 남은 48시간’ 이미숙 / 사진제공=tvN

만약 당신에게 죽음까지 단 48시간이 남으면 무엇을 할 것인가?

방송에서 흔히 다루지 않는 소재인 죽음을 정면으로 다룬 프로그램이 등장했다. tvN ‘내게 남은 48시간’(연출 전성호)은 ‘내 인생에 남은 시간이 48시간 밖에 없다면?’이라는 가상 상황에 처한 출연진들의 모습을 팔로우한다.

전성호 PD는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프로그램 제작발표회에서 “죽음에 대한 금기시된 것이 있는데, 왜 하지 않을까? 라는 고민이 있었다. 나는 건강검진을 받을 때마다 죽음을 생각한다. 물론 죽음에 대한 부정적인 면이 있겠지만 속 시원하게 얘기하고 싶었다”면서 “죽음이 가진 무거운 느낌이 있지만, 그 소재를 통해 현재가 더욱 부각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프로그램 제작의도를 밝혔다.  ‘내게 남은 48시간’은 MBC ‘우리 결혼했어요’를 세상에 내놓은 전성호 PD의 tvN 이적 첫 연출작이다.

전 PD는 “죽음을 통해 내가 어떻게 살아야하고, 또 어떤 사람인지를 생각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죽음을 받아들이는 세 명의 모습이 다른듯하지만 공통된 면이 있었다. 많은 사람들이 피하고 있는 질문이지만 한번 즈음 해볼만하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내게 남은 48시간’은 출연자들에게 죽기 전 48시간의 시간을 주고 최후의 시간을 어떻게 보내게 되는지를 살펴보게 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 이미숙과 탁재훈·박소담이 죽음까지 48시간을 체험한다. 성시경은 출연자들에게 마지막 48시간을 알려주며 죽음을 배달하는 역할을 한다.

TvN_008

이미숙은 “원래 제작발표회에서 극 속에서 자기가 맡은 캐릭터 이야기를 하는데, 나의 이야기를 소개해서 새로웠다”면서 “사실 (죽음에 대해) 한 번도 생각해보지 않았던 것 같다. 생각하기 꺼려했고, 나한테는 이런 일이 다가오지 않을 것이라고 여겼다. 그래서 가상으로나마 죽음이 나에게 오면 나는 어떻게 할지 궁금했다. 또 내 자신을 들여다보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해서 출연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탁재훈은 “영화 같은 소재라고 생각해서 처음에는 거절했다. 반신반의했는데, 이야기를 나눠보니까 나에게도 이런 날이 올수도 있겠구나라는 생각을 했다”면서 “그런 날을 위해 가상 경험을 할 수 있고, 나를 되돌아볼 수 있겠다는 생각으로 참여를 했다”고 전했다.

전 PD는 48시간이라는 시간을 정한 것에 대해 “48시간은 내게 무엇인가를 준비해서 할 수 있는 가장 짧은 시간이다. 24시간은 너무 짧다. 48시간보다 시간이 더 많아지면 해외로 나가는 등 스케일이 달라질 수 있다”면서 “48시간은 자기를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시간일 거 같다. 나를 돌아보고, 내가 어떤 사람인지에 대한 충분한 리서치를 할 수 있는 시간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죽음을 다룬 만큼 프로그램이 너무 진지하게 흐르지 않겠느냐는 지적에 전 PD는 “48시간은 보너스 시간이라고 생각한다. 평소에 못했던 것을 실컷 하고 가자는 생각으로 그 안에서 충분히 엔터테인먼트적인 요소들이 많이 나올 수 있겠다고 생각했고, 실제로도 많이 나왔다”고 밝혔다.

실제 48시간을 경험해 본 이미숙은 “사실 많이 달라진 것은 없다. 그 당시에는 굉장히 심각했고 부정적인 감정이 있었는데, 촬영을 끝내고 보니까 지금까지 살아왔던 것처럼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누군가에게 평가를 받으려고 필요 이상으로 행동하기보다 내가 소신 있게 결정하고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내게 남은 48시간’은 최근 한국 사회에 화두로 떠오른 ‘웰다잉’(Well-Dying)을 소재로 유쾌하고 때론 감동적인 인생의 마지막 여정을 통해 누구나 공감하는 웃음과 감동의 순간을 담아낼 것으로 보인다. 오는 30일 밤 11시 첫 방송.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