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리, 첫 단독 콘서트 오픈..’전석 매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마이클 리/사진제공=클립서비스

마이클 리/사진제공=클립서비스

뮤지컬 배우 마이클리의 첫 단독 콘서트가 티켓오픈 당일 전석 매진됐다.

지난 29일 공연전문포털사이트 스테이지톡을 통해 단독 오픈한 마이클 리의 첫 단독 콘서트 ‘MICHAEL LEE ROCK PARTY’는 티켓 오픈과 동시에 2회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오는 12월 27일과 28일 양일간 서울 이태원에 위치한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열리는 ‘MICHAEL LEE ROCK PARTY’는 연말 파티 콘셉트의 스탠딩 콘서트로 진행된다. 마이클 리의 첫 단독 콘서트면서 ‘뮤지컬 배우’가 아닌 ‘록스타’ 마이클 리를 만날 수 있을 전망.

마이클 리는 “첫 단독 콘서트라 무척 긴장하고 있었는데 전석 매진 소식을 듣고 정말 기뻤다”며 “팬 여러분의 사랑과 관심에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더 열심히 콘서트를 준비해 멋진 모습으로 팬들의 기대에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1994년 미국 브로드웨이에서 데뷔해 활동했던 마이클 리는 지난 2013년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 출연을 기점으로 주 활동 무대를 국내로 옮겼다. 이후 ‘더 데빌’, ‘서편제’ 등 창작 뮤지컬은 물론 ‘노트르담 드 파리’, ‘에드거 앨런 포’ 등 라이선스 뮤지컬에서도 활약하며 활발히 작품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는 JTBC 오디션 프로그램 ‘팬텀싱어’에 프로듀서로 활약 중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