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한류돌’ 에이프릴, 중국 왕홍과 강남 핫플레이스 투어 나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새롭게 채경·레이첼을 멤버로 영입한 걸그룹 에이프릴 / 사진제공=DSP미디어

걸그룹 에이프릴 / 사진제공=DSP미디어

걸그룹 에이프릴이 한국 관광객 유치를 위해 나섰다.

강남구청은 30일 “중국 왕홍을 초청해 ‘강남 관광 체험 팸투어’를 진행한다”고 밝히며 이번 프로젝트에 에이프릴의 채원·나은이 함께한다고 전했다.

왕홍이란 인터넷상의 유명 인사 ‘왕뤄홍런(網絡紅人)’ 의 줄인 말로, 파워블로거를 운영하는 중국 왕홍들의 마케팅 파급 효과가 급부상함에 따라 강남구청은 왕홍을 활용해 줄어드는 중국 관광객을 유치하고자 발 벗고 나섰다.

특히 에이프릴은 이번 행사에 깜짝 출연해 왕홍들과 더불어 한류스타거리 아트토이 강남돌에서 사진 촬영을 하고, 함께 어라운드 강남 시티투어버스도 탑승해 강남의 핫플레이스를 소개한다. 한국 관광객 유치를 위해 나서는 에이프릴은 새로운 한류돌로서의 역할을 다할 예정이다.

최근 중국이 한국 관광을 제한하면서 단체 관광객은 물론 개별 관광객도 줄어들고 있는 상황이다. 외국 관광객을 유치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인 마케팅에 나선 강남구와 함께 에이프릴이 그 선봉에 나서 홍보 효과를 톡톡히 이뤄낼 전망이다.

최근 채경과 레이첼의 합류와 함께 6인조로 새 출발을 알린 에이프릴은 오는 1월 컴백을 목표로 앨범 막바지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