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조’ 현빈X유해진, 극과극 형사의 케미를 기대해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공조' 보도 스틸컷 /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공조’ 보도 스틸컷 /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현빈·유해진의 첫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공조'(감독 김성훈, 제작 JK필름)가 정반대의 매력을 지닌 남북한 형사와 그들이 보여줄 남다른 케미스트리가 담긴 보도스틸 10종을 공개했다.

‘공조’는 남한으로 숨어든 북한 범죄 조직을 잡기 위해 남북 최초의 공조수사가 시작되고, 임무를 완수해야만 하는 특수부대 북한형사와 임무를 막아야만 하는 생계형 남한형사의 예측할 수 없는 팀플레이를 그린 영화다. 남북 최초 비공식 합동 수사라는 신선한 소재는 물론, 북한형사로 강렬한 변신을 예고하는 현빈과 친근한 남한형사로 반전 웃음을 자아내는 유해진의 새로운 호흡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공조’가 180도 다른 두 캐릭터의 매력이 고스란히 담긴 보도스틸 10종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번에 공개된 ‘공조’의 보도스틸은 남북 최초의 공조수사를 위해 각기 다른 목적을 감춘 채 한 팀이 된 남북한 두 형사의 서로 다른 매력과 신선한 케미스트리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먼저 특수 정예부대 출신의 북한형사 림철령으로 완벽하게 변신한 현빈은 달리는 차에서 총을 겨누며 강렬한 눈빛으로 상대를 압도하는 등 긴박한 상황 속에서도 한치의 흐트러짐 없는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강인하고 남자다운 북한형사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한 현빈의 스틸은 묵직한 카리스마와 새로운 변신으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생계형 남한형사 강진태의 인간적인 모습이 담긴 스틸은 림철령의 철두철미한 모습과 대비를 이루며 웃음을 유발한다. 특히 편안한 차림으로 분리수거에 나서고 차에 기댄 채 숨을 고르는 강진태의 모습은 이전 작품에서 볼 수 없었던 친숙한 형사의 매력을 보여줌과 동시에 유해진의 자연스러운 생활밀착형 연기가 더해지며 ‘럭키’에 이어 펼쳐질 유해진표 코믹 연기에 대한 기대를 고조시킨다.

또한, 어떠한 상황 속에서도 날카로운 눈빛으로 정석 액션을 선보이는 북한형사 현빈과 허술한 생존형 액션으로 반전 웃음을 선사하는 남한형사 유해진, 남북한 두 형사의 예측할 수 없는 팀플레이가 담긴 스틸들은 지금껏 볼 수 없었던 두 배우의 새로운 호흡을 예고하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첫 만남부터 서로를 의심하며 대립하는 이들의 모습이 팽팽한 긴장감을 전하는 한편, 시간이 지날수록 서로에 대한 경계를 풀어가는 모습은 어디로 튈지 모르는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공조’는 2017년 1월, 개봉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