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승환, 목소리가 잘생긴 특별한 발라더가 왔다 (종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정승환/사진제공=안테나

정승환/사진제공=안테나

“목소리가 굉장히 잘생겼어요.”

유희열이 갓 데뷔한 가수 정승환을 두고 이같이 말했다.

정승환은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데뷔 음반 ‘목소리’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그는 “데뷔를 실감하지 못했는데, 무대에 오르니 실감이 나더라”며 “게다가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어서 감사할 따름”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번 음반을 준비하면서 감사한 분들이 정말 많다. 가장 감사한 분은 안테나의 수장이자 총괄 프로듀싱을 맡은 유희열”이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이날 쇼케이스에는 유희열도 모습을 드러내 정승환에 대해 호평했다.

유희열은 “정승환에게는 다른 가수들과 다른, 말로 표현하기 미묘한 힘이 있다”며 “어떤 가사를 줘도 곡에 맞는 연기를 해낸다. 배우로 설명하면, 박해일 같은 느낌이다. 목소리가 진짜 잘생겼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연기를 시키기에도 최적화된 가수”라며 “어떤 가사, 이야기도 다 소화할 수 있는 만능 연기자”라고 극찬을 덧붙였다.

정승환 '목소리' 커버 / 사진제공=안테나 뮤직

정승환 ‘목소리’ 커버 / 사진제공=안테나 뮤직

정승환의 데뷔 음반의 타이틀곡은 ‘이 바보야’와 ‘그 겨울’로, 신인으로는 이례적으로 두 곡을 타이틀 넘버로 정했다. ‘이 바보야’는 박새별이 작곡, 유희열이 작사한 곡으로, 이별 그 후를 그리며 정승환의 호소력 짙은 음색이 특징이다. 공개 직후부터 현재까지도 음원차트 1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정승환은 “목소리는 내게 굉장히 소중한 것이다. 사실 이전까지 목소리에 대해서는 깊게 생각하지 않았는데, 문득 내 이야기를 할 수 있는 것이 목소리 덕분이란 걸 알았다”면서 “내가 하고 싶은 것들을 가장 오롯이 표현할 수 있는 수단”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날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각종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 무대에 오를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