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정승환 “유희열에게 가장 감사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정승환/사진제공=안테나

정승환/사진제공=안테나

가수 정승환이 유희열을 향한 고마움을 전했다.

정승환은 30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진행된 데뷔 음반 ‘목소리’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감사한 분들이 정말 많지만, 그중에서도 안테나의 수장이자, 이번 음반의 총괄 프로듀싱을 맡은 유희열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쇼케이스에 모습을 드러낸 유희열은 “사실 예상하지 못 했다. ‘이게 무슨 일인가’하며 얼떨떨하다”며 “정승환의 힘이 큰 것 같다”고 공을 돌렸다.

정승환은 지난 29일 첫 번째 미니음반을 발표했다. 타이틀곡은 ‘이 바보야’와 ‘그 겨울’. ‘이 바보야’는 박새별이 작곡, 유희열이 작사한 곡으로, 이별 그 후를 그리며 정승환의 호소력 짙은 음색이 돋보인다. 공개 직후 음원차트 1위를 휩쓸며 호응을 얻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