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승환 “데뷔 실감, 좋은 성적 감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정승환/사진제공=안테나

정승환/사진제공=안테나

가수 정승환이 데뷔 소감을 밝혔다.

정승환은 30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데뷔 음반 ‘목소리’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그는 “사실 데뷔를 했다는 것을 실감하지 못했다. 최근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녹화에서 대표님이자 선배인 유희열이 내 이름을 부르고, 무대에 올라 노래를 하는데 실감이 나더라”며 “게다가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어서 감사할 따름”이라고 전했다.

정승환은 지난 29일 첫 번째 미니음반을 발표했다. 타이틀곡은 ‘이 바보야’와 ‘그 겨울’이다. ‘이 바보야’는 박새별이 작곡, 유희열이 작사한 곡으로, 이별 그 후를 그리며 정승환의 호소력 짙은 음색이 돋보인다. 공개 직후 음원차트 1위를 휩쓸며 호응을 얻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