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밀하게 위대하게’ 이국주, 몰카 후유증? “제작발표회도 믿을 수 없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개그우먼 이국주가 3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MBC 새 예능프로그램 ‘일밤-은밀하게 위대하게’(연출 안수영)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개그우먼 이국주가 3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MBC 새 예능프로그램 ‘일밤-은밀하게 위대하게’(연출 안수영)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은밀하게 위대하게’ 개그우먼 이국주가 몰래 카메라 후유증을 토로했다.

이국주는 30일 오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MBC신사옥에서 진행된 ‘일밤-은밀하게 위대하게(이하 은밀하게 위대하게)’ 제작발표회에서 “저는 정말 잘 속는 편이다. 지금 의심이 많아졌다”고 운을 뗐다.

이날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에는 다섯 MC들을 속이는 사전 깜짝 몰래 카메라가 담겨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이국주는 돌발 상황에 당황한 표정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국주는 이에 대해 “‘은밀하게 위대하게’ MC가 됐을 때 내가 속을 일은 없겠다는 생각에 오케이를 했는데, 첫 판부터 저를 속이더라”면서 “사실 지금 이 제작발표회도 믿지 못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제작발표회장에 들어오기 직전까지 의심이 되더라. 지금도 왜 앞에 앉아계신 MBC 부장님이 기자님들을 모셔놓고 자기 휴대전화로 우리 사진을 찍는지 모르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윤종신과 김희철은 “출연료가 들어와야 안다”, “첫 방송 전까지는 믿을 수 없다”고 거들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은밀하게 위대하게’는 MBC 대표 예능 중 하나인 ‘몰래 카메라’를 새로운 감각으로 재해석한 ‘신개념 몰카’ 콘셉트의 프로그램으로, 윤종신, 이수근, 김희철, 이국주, 존박 등이 MC를 맡아 새로운 게스트들과 함께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오는 4일 오후 6시 45분 첫 방송.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