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정준하, 로라로 변신…’북극곰 위한 자작시 낭송’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MBC '무한도전' / 사진제공=MBC

MBC ‘무한도전’ / 사진제공=MBC

정준하가 로라로 변신했다.

오는 12월 3일 방송되는 MBC ‘무한도전’에서는 정준하가 북극곰을 만나러 간 ‘북극곰의 눈물’ 두 번째 이야기가 방송된다.

북극곰과 교감을 나누기 위해 캐나다에 간 정준하와 박명수는 북극곰 보호소가 있는 한 동물원에서 어미를 잃고 보호받고 있는 어린 북극곰들의 가슴 아픈 사연을 들었다. 또 처칠의 야생 북극곰들을 만나 이름을 붙여주며 교감을 나누기도 했다. 특히, 아기 곰과 횡단을 하는 엄마 곰의 마른 모습에 마음 아파하기도 했다.

두 사람은 먹이를 찾으러 마을까지 왔다가 보호소에서 보호되던 북극곰이 헬리콥터에 실려 방사되는 모습을 포착했다. 거대한 북극곰이 헬기에 매달려 실려 가는 모습을 본 두 사람은 신기해하다가도, 배가 고파 마을까지 찾아와야 하는 북극곰의 현실을 실감하며 안타까워했다.

또한 정준하는 로라로 변신해 자작시 ‘낮에 먹은 새우’에 이은 북극곰을 위한 시를 지어 낭독했다는 후문이다. 지구온난화가 북극곰의 생태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몸소 체험한 정준하는 얼음과 눈만 가득한 영하 20도의 강추위 속에서 북극곰을 향한 뜨거운 의지로 북극곰을 위한 자작시를 지었다고.

한편, 북극에서 금의환향한 정준하와 박명수의 혹독한 추위, 실제로 만난 북극곰 이야기 등 북극곰보다 더 아찔한 비하인드 스토리도 공개된다. 이날 오후 6시 20분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