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DAY ‘미씽’, 엄지원·공효진이 밝힌 명장면 열전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미씽: 사라진 여자' 스틸컷 / 사진=메가박스플러스엠 제공

‘미씽: 사라진 여자’ 스틸컷 / 사진=메가박스플러스엠 제공

영화 ‘미씽: 사라진여자'(감독 이언희, 제작 다이스필름)가 30일 개봉을 맞아 배우들의 독보적 존재감과 열연이 돋보이는 에피소드를 전격 공개했다.

S#1. 천사 같던 그녀의 새빨간 거짓말
어느날 아이와 함께 감쪽 같이 사라진 보모. 이름도 나이도 모든 것이 거짓이었던 그녀의 충격적인 진실과 마주하면서 시작되는 5일간의 추적을 그린 감성미스터리 ‘미씽: 사라진여자’에서 놓쳐선 안 될 첫 장면은 한매(공효진)가 지선(엄지원)의딸 다은의 유모차를 밀어 버리는 장면이다. 무표정한 얼굴로 나타나 아무 망설임 없이 유모차를 내리막길로 밀 어버리는 한매의서늘한 표정이 관객에게 충격을 안겨주며 이름, 나이, 출신 모든것이 새빨간거짓이었던 보모 한매의 비밀에 대한 호기심을 더한다. “한매는 대체 어떤 사람인지, 연기 하는 내내 그녀의 속마음은 어땠을까를 놓고 고민을 거듭했다”는공효진에 대해 이언희 감독은 “현장에서 아이와 천진난만하게 놀아주다가도 카메라가 돌아가는순간 언제그랬냐싶게 표정이 돌변하는 공효진의 모습에 감탄하지 않을 수 없었고, 한매의 반전이 처음으로 보여지는 유모차 장면이 멋지게 완성 될 수있었다”라며기대감을 높였다.

S#2. 거짓보다 무서운 진실
늦은밤, 봉고차 유리창을 두드리며 애원하는 한매의낯선 모습이 눈물을 자아내는 이 장면은 공효진이 꼽은 인상 깊은 장면이기도 하다. 실제로는 한 여름에 찍었지만 극중 설정은 겨울이었기에, 터틀넥에 두꺼운 파카를 껴입고 촬영을 해야 했던 공효진은“낯선 타국에서 그 누구도 도와주는이 없이 어려움에 빠진 한매의 안타까운 모습이 너무 마음 아팠고, 관객 여러분 역시 나와 같은 마음을 느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S#3. 드러난비극
그토록 믿었던 보모와 아이가 감쪽 같이 사라지고 난 뒤, 혼자 한매와 다은을 찾아 나선 지선이과거를 떠올리며 진실의 퍼즐을 맞춰 가는 장면이다. 깊은 슬픔에 빠진 지선의 모습이 극대화된 이 장면은 엄지원이 꼽은 가장 기억에 남는 촬영 장면. “아무도 지선을 도와 주지 않는 가운데, 한매의 비밀에 대한 단서를 맞춰나가며 물을 연거푸 들이 켜는 이 장면을 찍을 때 굉장히 마음이 아팠다”고 밝힌 엄지원의 말처럼, 관객들은 깊은 혼란과 슬픔에 빠진 지선의 모습을 통해 영화 사상 가장 충격적인 반전을 맞이하게 될 것이다.

S#4. “다은이 털 끝하나라도 건드렸어봐. 내가 죽여버릴거야!”
한매의 과거를 알고 있는 듯한 정체불명의 남자 현익에게 제발 딸을 돌려 달라 애원하는 지선의 모습. 엄지원은“경찰서 심문실 시퀀스는 추적의 실마리가 풀리는 결정적 장면이기도 했지만, 절박한 상황으로 나아가는 지선의 감정선이 최고조에 이르는 순간이기도 했다”고밝혔는데, 이언희 감독 역시“실제 이 장면을 찍으면서 탈진 직전에 이르도록 혼신을 다해 준 엄지원에게 다 시 한번 고마움을 전한다”는 말로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