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사남’ 김영광, 가슴 울리는 내레이션 엔딩…”고마워 미안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우사남'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2 ‘우사남’ / 사진=방송 화면 캡처

김영광이 목숨을 건 혈투 속에서도 절절한 수애앓이를 드러내며 여심을 강탈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우리 집에 사는 남자(이하 우사남)’(극본 김은정, 연출 김정민) 12회에서는 아버지의 죽음에 얽힌 비밀을 파헤치는 홍나리(수애)의 모습과 나리 아버지 죽음을 미끼로 협박을 이어가는 다다금융의 배병우(박상면)와의 정면대결을 선언하고 비밀장부 아지트를 습격하는 고난길(김영광)의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다다금융이 홍만두 가게의 종업들을 납치하는가하면 외삼촌을 이용해 나리에게 아버지를 죽인 사람이 난길임을 밝히며 압박을 가했다. 이에 난길은 역습을 가하기로 마음 먹고, 다다금융의 비밀장부가 있는 아지트를 습격한 것.

완식에게 비밀자부 아지트의 위치를 듣게된 난길은 한치의 고민도 없이 아지트로 달려들었고, 그 시간 나리는 요양원에서 행복한 미소로 일하고 있는 아버지를 발견하고 충격에 휩싸이는 장면이 방송됐다. 한 남자는 사랑하는 이를 향해 목숨을 내던지고, 한 여자는 오해를 풀어줄 아버지와 조우하게 되는 절묘한 상황이 엇갈린 화면으로 등장해 먹먹함을 자아냈다.

난길은 자신의 몸을 무기로 대결을 벌이다 끝내 병우의 하수인에 의해 뒷머리를 가격 당하고 쓰러졌다. 이어 “한번도 상상한 적 없어. 홍나리한테 사랑한단 말을 듣는 다는 거. 고마워”라는 담담한 내레이션이 흘렀다.

이후 비틀거리며 쓰러지면서 “한번도 상상한 적 없어. 내가 홍나리를 울린다는 거. 미안해”라는 멘트가 더해졌다.

한편 ‘우리 집에 사는 남자’는 이중생활 스튜어디스 홍나리와 마른 하늘에 날벼락처럼 갑자기 생긴 연하 새 아빠 고난길의 족보 꼬인 로맨스다.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