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첫사랑’ 명세빈♥김승수, 현대판 로미오와 줄리엣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다시 첫사랑'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2 ‘다시 첫사랑’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명세빈과 김승수가 현대판 로미오와 줄리엣에 등극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2 저녁 일일드라마 ‘다시, 첫사랑’(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 2회에서는 명세빈(이하진 역)과 김승수(차도윤 역)의 집안이 원수지간임이 밝혀져 시청자들을 또 한 번 경악케 했다.

첫 방송에서 하진(명세빈)과 도윤(김승수)은 감동적인 프러포즈로 서로를 향한 굳은 마음을 확인했다. 행복한 시간도 잠시, 도윤 아버지의 첩인 화란(조은숙)의 돌발 발언 때문에 하진은 도윤이 LK그룹 아들이라는 사실을 알게 돼 보는 이들을 긴장케 했다. 결국 도윤은 부모님과 관련된 모든 일을 하진에게 털어놓았고 두 사람은 더욱 단단해졌다.

하지만 변수는 생각지도 못한 곳에 있었다. 하진과 도윤의 집안이 과거부터 악연으로 얽혀있었던 것. 때문에 상견례장은 엉망이 됐고 예상치 못한 전개로 흘러간 엔딩 장면은 보는 이들까지 숨죽이게 만들었다.

결혼을 앞두고 설렜던 하진과 도윤은 절망했고 두 사람의 부모님들 역시 예비 사돈이 원수라는 사실을 알고 분노할 수밖에 없었다. 이에 두 사람의 결혼은 무사히 이뤄질 수 있을지 30일 방송을 향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

이뿐 아니라, 이날 방송에서 민희(왕빛나)는 뱃속에 있는 아이를 도윤의 아이로 만들어 결혼하기로 결심했지만 그의 곁에 하진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하진을 향한 분노로 가득한 민희가 두 사람의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처럼 ‘다시, 첫사랑’은 방송 2회 만에 폭풍 같은 전개로 안방극장을 푹 빠져들게 만들었다. 여타 일일 드라마와는 다른 속도감 있는 편집은 30분을 3분으로 느끼게 만드는 흡입력까지 발휘했다. 무엇보다 첫 방송 속 꽃길 로맨스와는 180도 달라진 하진과 도윤의 상황은 물론 이들을 둘러싼 인물들의 얽히고설킨 관계들은 몰입도를 완벽하게 높였다는 반응이다.

파격 전개로 평일 저녁을 책임지고 있는 ‘다시, 첫사랑’ 3회는 30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