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M 황찬성, ‘낭만닥터 김사부’ 카메오 출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낭만닥터 김사부'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낭만닥터 김사부’ 방송화면 캡처

그룹 2PM 황찬성이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에 모습을 드러냈다.

황찬성은 지난 29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에서 무릎이 찢어져 응급실로 실려온 환자로 출연, 짧지만 강한 인상을 남겼다.

그는 능글맞은 김사부(한석규)를 못미더워 하며 “왜 이렇게 주사를 아프게 놔요. 아저씨 진짜 의사 아니죠?”라는 의심 가득한 투정을 늘어놨다.

김사부와 인연을 맺게된 황찬성은 이후 의문의 남자와 병원을 찾아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는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황찬성은 방송에 앞서 SNS를 통해 한석규, 유연석 등과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낭만닥터 김사부’ 오늘 시청해주세요. 촬영장 분위기도 좋고 선배님들께서 편하게 잘 해주셔서 촬영 재미있게 했습니다”라고 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