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고 자고 먹고’ 위너 이승훈 “백종원 보며 책임감 배웠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tvN '먹고자고먹고' 위너 이승훈 / 사진제공=CJ E&M

tvN ‘먹고자고먹고’ 위너 이승훈 / 사진제공=CJ E&M

그룹 위너의 이승훈이 tvN ‘먹고 자고 먹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이승훈은 지난 29일 오후 9시 40분 첫 방송한 ‘먹고 자고 먹고-태국 끄라비편’에서 백종원, 공승연과 ‘꿀케미’ 조합으로 등장, 훈훈한 모습을 연출했다.

이승훈은 30일 소속사를 통해 “’먹고 자고 먹고’에서 많은 것을 배웠다. 잊을 수 없는 추억이다”며 “처음에는 휴가 가는 것처럼 마냥 설레고 즐겁기만 했다. 그런데 가서 엄청난 책임감을 배우고 왔다. 지금은 더욱 더 값진 경험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백종원 선생님은 비행기에서도 레시피를 보고 쉬는 시간에도 계속 요리 연구를 했다. 그런 모습을 보고 배운 점이 많다. 나 역시 어떤 자리에서도 하는 일에 최선을 다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남다른 소감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승훈은 “내 역할이 분명히 존재했다. 음식에 대한 맛과 그 기분을 생생히 전달해야 하는 책임감이 중요하게 느껴졌다”며 의젓함도 보였다. 실제로 이승훈은 프로그램 녹화 전 태국 현지의 여행지와 맛집에 대한 정보를 수집했지만, 백종원의 음식을 맛있게 먹기 위해 일절 다른 음식을 먹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이승훈은 매주 화요일 방송되는 ‘먹고 자고 먹고’ 에서 유쾌한 폭풍 먹방과 털털한 매력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에게 즐거움과 힐링을 선물할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