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합의 민족2’ 문희경X다나,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센 언니들의 무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다나, 문희경/ 사진제공=JTBC '힙합의 민족2' 방송화면

다나, 문희경/
사진제공=JTBC ‘힙합의 민족2’ 방송화면

문희경과 다나가 맞붙였다.

29일 방송된 JTBC ‘힙합의 민족2’에서는 문희경과 다나가 데스 매치를 펼쳤다.

이날 두 사람은 ‘부르즈 할리파’를 선곡해 무대에 올랐다. 가장 먼저 다나는 여유 넘치는 랩과 제스처를 선보이며 무대를 장악했다.

이어 문희경은 엄청난 빠르기의 랩을 소화하며 관객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투표 결과 문희경이 다나에 승리를 거뒀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