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야성’ 이요원-진구, 행복했던 과거 “남는 시간 좀 빌려줘”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이요원, 진구 / 사진=MBC '불야성' 캡처

배우 이요원, 진구 / 사진=MBC ‘불야성’ 캡처

‘불야성’ 이요원과 진구의 과거가 공개됐다.

29일 방송된 MBC ‘불야성'(연출 이재동, 극본 한지훈)에서는 서이경(이요원)과 박건우(진구)의 행복했던 시절이 그려졌다.

박건우는 서이경에게 “밴드 만들었다. 나중에 보러 놀러와”라고 전했다. 이경은 차갑게 굴었으나, 다음 날 박건우의 밴드 합주실을 찾았다.

박건우는 “넌 도망치고 싶단 생각 없냐”며 “네가 진짜로 하고 싶은 게 뭔지 궁금하다”고 전했다. 서이경은 “일한금융 대부 담당 서이경이다”고 답했다. 박건우는 “돈 말고 다른 거 대출해주라”며 “가끔씩 너 남는 시간 좀 빌려줘. 이렇게 광합성 나러 나오게”라고 고백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