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 김사부’ 서현진, 자신 죽이려던 괴한 용서 “손 좀 주세요”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서현진 / 사진=SBS '낭만닥터 김사부' 캡처

배우 서현진 / 사진=SBS ‘낭만닥터 김사부’ 캡처

‘낭만닥터 김사부’ 서현진이 괴한에게 자비를 베풀었다.

29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극본 강은경, 연출 유인식)에서는 윤서정(서현진)이 자신에게 낫을 휘두른 괴한을 용서했다.

윤서정은 자신을 죽이려 했던 괴한이 경찰에 연행되자 그를 붙잡았다. 윤서정은 “잠시만, 손 좀 달라”며 괴한의 손에 생긴 상처에 약을 발라줬다.

윤서정은 “다음에 병원에 오시면 비타민 영양제 제가 쏩니다”라고 웃어 보였다. 이어 강동주가 “선배 좀 어떻냐. 괜찮냐”고 묻자, 윤서정은 “무서워죽는 줄 알았다. 어쨌든 다행이다. 김사부 덕분에 아무도 다치지 않아서”라고 전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