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아.바’ 이상엽-보아가 뽑은 명장면은?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이상엽, 보아 / 사진=JTBC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캡처

이상엽, 보아 / 사진=JTBC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캡처

‘이.아.바’ 이상엽과 보아가 그동안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을 꼽았다.

종영까지 단 2회 만을 남겨놓고 있는 JTBC 금토드라마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에서 이상엽과 보아는 각각 안준영 PD와 권보영 작가로 등장하고 있다.

두 사람은 뜻밖의 케미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에게 설렘과 웃음을 동시에 선사하고 있다. 두 사람이 뽑았던 기억에 남는 장면은 무엇일까.

이상엽은 3회분에서 아내 수연(송지효)의 바람을 막기 위해 호텔로 간 현우(이선균)를 찾아 나선 준영의 장면을 떠올리며 “만실 상황에 현우의 손을 꼭 잡고 투정부리다가 애타게 객실을 요청하는 동안 주변에서 의심(?)의 눈초리를 받는 연기가 굉장히 재미있었다”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보아는 지난 6회의 만취 연기를 뽑았다. “이 날 모든 것을 내려놓고 연기했다. 긴장도 되고 실제로 술을 조금 마셨다”라고 뒷이야기를 전하며 “현우에게 약지를 리얼하게 내보이거나 양말을 벗고 잔디밭에 누워 자려는 보영의 의외의 행동들이 재미있었고 기억에 남는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두 사람은 “11회 방송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키웠다. 지난 10회는 임신 테스트기에 선명하게 나타난 두 개의 줄을 보고 망연자실한 표정의 보영의 모습에서 끝을 맺었다. 지랄 맞은 승부욕을 발휘하면서도 왠지 보영에게만은 속을 보이고 싶은 준영과 “좋은 사람”임을 알고 있지만 이혼의 커다란 상처로 준영에게 선을 그어놓은 보영 두 사람의 애정전선에 큰 변화의 낌새가 느껴지는 대목이었다.

“이번 주 준영과 보영이 드디어 진지해진다”라고 전한 이상엽과 보아는 “준영다운 고백과 구애가 펼쳐진다. 하지만 이혼의 상처를 간직한 보영이 이를 어떻게 받아들이게 될지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는 오는 2일 오후 8시 30분 11회가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