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립스틱프린스’ 도영, “이나영을 프린세스로 초대하고 싶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NCT 도영,립스틱 프린스

그룹 NCT 도영이 28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상암동 CJ E&M센터에서 열린 온스타일 ‘립스틱 프린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립스틱프린스’ 도영이 이나영을 게스트로 초대하고 싶다고 밝혔다.

2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 센터 탤런트 스튜디오에서는 온스타일 ‘립스틱 프린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한리나 PD, 김지욱 CP를 비롯해 김희철, 토니안, 비투비 서은광, 몬스타엑스 셔누, NCT 도영, SF9 로운이 참석했다.

‘립스틱 프린스’에서는 토니안부터 블락비 피오, 유권, 비투비 서은광, 몬스타엑스 셔누, NCT 도영, SF9 로운 등 7명의 꽃미남 ‘프린스 군단’이 프린세스로 등장하는 여자 게스트들에게 직접 화장을 해 줄 예정이다.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도영은 개인적으로 초대하고 싶은 프린세스로 배우 이나영을 꼽았다.

이외에도 로운은 AOA 설현을, 셔누는 공효진을, 은광은 미란다 커를, 토니안은 이영애와 심은하를 들었다. 1세대 아이돌인 토니안은 “우리 때는 그랬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희철은 소녀시대 태연의 윤아를 얘기했다. 이어 “제가 본 여자 연예인 중에서 민낯이 제일 예쁘고 피부가 좋았다”고 이유를 밝혔다.

‘립스틱 프린스’는 남자가 주체가 되어 메이크업을 선보이는 새로운 뷰티 버라이어티로, 화장은 여자만 한다는 편견을 깨고 여성 시청자들의 환상을 충족시킬 꽃미남 메이크업 군단이 ‘세상에서 가장 설레는 메이크업’을 선보인다. 오는 12월 1일 첫방송.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