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승환, 전곡 발라드가 의미하는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정승환/사진제공=안테나

정승환/사진제공=안테나

가수 정승환이 마침내 데뷔 음반으로 대중 앞에 선다.

정승환은 오는 29일 0시 각종 음악사이트에 더블 타이틀곡 ‘이 바보야’와 ‘그 겨울’이 담긴 데뷔 음반을 내놓는다.

SBS ‘K팝스타4’출연 당시 특유의 담담한 듯 힘있는 보컬과 남다른 감성으로 시청자와 심사위원의 극찬을 받았고, 또 ‘사랑에 빠지고 싶다’로 월간 차트 정상에 오른지 2년 만에 데뷔이다.

정승환의 데뷔 음반이 더욱 주목받는 이유는 전곡을 발라드 장르로 채웠기 때문이다. 신인으로는 이례적으로 더블 타이틀을 앞세운데 이어 모든 곡을 자신의 최대 무기인 발라드로 구성했다는 점이 신선하다.

그는 이른바 ‘발라드 정공법’을 택하고, ‘목소리’라는 테마 아래 감성보컬의 진면모를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첫 번째 타이틀곡인 ‘이 바보야’는 박새별이 작곡, 유희열이 작사에 참여했으며 누구나 한 번쯤 경험해봤을 법한 이별 그 후를 그린 가사가 정승환의 호소력 짙은 보컬과 조화를 이룬다.

또 ‘그 겨울’은 프로듀싱팀 1601이 곡을 쓰고 유희열이 가사를 붙인 곡으로, 지난 5월에 발매되어 현재까지도 차트 상위권에 있는 정승환의 ‘너였다면’에 이어 또 한 번의 만남만으로 이목을 끌었다.

정승환은 데뷔 음반을 발표하고 활발한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