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아바’, 당신의 아내를 용서합니까 (종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방송화면 캡처

‘당신의 아내를 용서합니다.’ 그리고 ‘당신의 아내가 다른 남자의 품에 안겼던 사실을 잊을 수 있나요?’

26일 오후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극본 이남규, 연출 김석윤)에서는 ‘불륜패치’로 인해 고통스러워하는 현우(이선균)와 수연(송지효)의 모습이 담겼다.

수연은 이날 회사로 꽃다발을 받았다. 당연히 현우가 보낸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이내 편지를 열어보고는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불륜녀. 당신 남편은 용서했을지 몰라도, 나는 아니다’라는 메시지가 적혀있었던 것.

꽃다발을 보낸 주인공은 주식 갤러리의 회원 ‘불륜패치’였다. 그로 인해 주식 갤러리는 한바탕 소란이 벌어졌다. 수연의 신상을 공개하려는 불륜패치와 이를 막으려는 현우 사이에 팽팽한 신경전이 빚어진 것.

‘불륜패치’는 다른 아닌 현우의 상사 영수(박수영)였다. 그는 토이크레인임을 밝힌 현우에게 “억울해서 그랬다”고 자신의 과거를 털어놨다.

영수는 “억울해서 그랬다. 자식 잘 키워보겠다고 원룸에서 버는 대로 외국에 보내줬다. 남는 건 한국에 들어오지 않겠다는 마누라와 남보다 어색한 자식뿐”이라고 눈물을 흘렸다.

현우는 그런 그를 보며 깊은 한숨을 내쉬었고, 영수는 이후 주식 갤러리에 ‘죄송하다’는 글을 올렸다. 이로써 불륜패치와 토이크레인의 접전은 일단락됐다.

이 과정에서 현우와 수연은 서로를 향한 진심을 알았다.

현우는 그간 혼자 힘들었을 수연의 마음을 알아챘다. 그는 “내가 너무 몰랐다. 모르는 것이 너무 많았다. 신발장의 구두가 모두 단화로 바뀔 때까지 몰라줘서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수연 역시 “당신과 준수에게 큰 상처를 줬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두 사람은 서로를 바라보며 눈물을 흘렸고, 현우는 “우리 다시 시작하자. 다시 혼자 두지 않겠다”고 힘겹게 고백했다. 서로를 안으며 행복을 찾는 듯했으나, 수연과 바람을 피운 상대의 모습이 오버랩 돼 혼란스러워하는 현우의 표정과 그런 그를 이해하는 눈빛의 수연의 모습에서 한회가 마무리 됐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