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아바’, 불륜패치는 이선균 상사였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방송화면 캡처

“도대체 왜 그랬어요?”

26일 오후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극본 이남규, 연출 김석윤)에는 눈물을 흘리는 영수(박수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주식 갤러리는 토이크레인(현우)과 불륜패치라는 아이디를 쓰는 인물의 팽팽한 신경전이 벌어졌다.

불륜패치는 이날 수연(송지효)을 향한 분노를 드러내며, “용서하지 않겠다. 신상을 모두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본 수연은 공포에 떨었고, 현우 역시 막기 위해 갖은 애를 썼다. 하지만 쉽지 않았다. 불륜패치는 확고했고, 분노에 차 있었다.

다른 네티즌들이 ‘당신의 아내를 용서합니다’라는 글을 올리며 현우를 도왔으나, 역부족이었다. 급기야 네티즌 중, 부부 컴퓨터 프로그래머가 해킹에 나섰다. 불륜패치의 IP를 추적해 주소를 알아낸 것.

현우는 전력 질주를 해 전달 받은 주소로 뛰어갔는데, 다름 아닌 회사였다. 그것도 사장 영수의 방.

허탈한 현우는 “도대체 왜 그랬느냐”고 물었다.

영수는 “억울해서 그랬다. 자식 잘 키워보겠다고 원룸에서 버는 대로 외국에 보내줬다. 남는 건 한국에 들어오지 않겠다는 마누라와 남보다 어색한 자식 뿐”이라고 눈물을 흘렸다.

현우는 그런 그를 보며 깊은 한숨을 내쉬었고, 사장은 이후 주식 갤러리에 ‘죄송하다’는 글을 올렸다. 이로써 불륜패치와 토이크레인의 접전은 일단락됐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