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전석호가 관객을 위로하는 방법 (인터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전석호/사진제공=필앤플랜

배우 전석호/사진제공=필앤플랜

드라마 ‘미생’에서는 유독 여자 후배에게만 못되게 구는 상사. 연극 ‘트루웨스트’에서는 방랑자에다 양심에 거리낌이 없이 남의 물건을 훔치는 형. 그리고 곧 개봉하는 영화 ‘작은형’에서는 장애인 형의 등을 처먹으려는 사기꾼 역을 맡았다. 배우 전석호가 지금까지 드라마, 연극, 영화에서 맡아 온 역할들은 어딘지 모르게 보기에 불편한 부분이 있다.

하지만 불편함을 연기하는 전석호는 그 역할들에 대한 뚜렷한 생각과 철학을 가지고 있다. 배우가 불편함을 연기할 때 또 다른 위로를 해줄 수 있다고 믿는 전석호를 만나봤다.

10. 영화를 찍은 지 2년 만에 개봉을 앞두고 있다. 소감이 어떤가?
전석호: 감독님의 말을 빌리자면 애를 낳아놓고 책임지지 않았다가 뒤늦게 출생신고를 한 기분이다. 개봉이 정해지기 전에 우리끼리 개봉을 할 수 있을까 없을까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개인적으로는 꼭 개봉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었다. 내가 배우로서 알려지는 것도 중요하지만, 영화에 참여해준 스태프들이 많았고, 이 영화로 입봉하는 친구들도 있었다. 그 친구들에게는 개봉 한다 못 한다가 굉장히 중요했다.

10. 본인에게도 그렇게 개봉이 소중했던 시절이 있었을 텐데?
전석호: 사실 나도 미디어 매체에 나온 지 얼마 되지 않았다. 운이 좋았다고 할 수 있는데, 공연할 때는 그런 순간들이 많이 있었다. 공연할 때 배우 수 만큼 관객을 앉혀놓고 연기를 하던 때도 있었다. 그럴 때 오기가 생겼다.

10. 드라마 ‘미생’이 끝나고, 바로 영화 ‘작은형’ 촬영에 들어갔는데 굉장히 핫했을 때다.
전석호: 그랬나? 나만 몰랐나 보다. (웃음) 사실 그 당시에 ‘물 들어올 때 노 저어라’라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 그런데 드라마를 하면서 부족한 점을 스스로 많이 느꼈다. 드라마의 특성 자체가 엄청난 대중이 보는 건데, 내가 나가기엔 이르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미생’이 끝나고 바로 공연을 했다. ‘작은형’도 찍고. 빠르게 해치우는 연기가 아니라 생각하고, 배우고, 고민할 수 있는 작품을 하고 싶었다. 규모가 크든 아니든, 역할이 중요하건 아니 건. 남들은 예능도 나가고, 드라마도 더 하고, 인터뷰도 더 하라고 했는데, 더 공부하고 싶었다.

영화 '작은형' 전석호/사진제공=필앤플랜

영화 ‘작은형’ 전석호/사진제공=필앤플랜

10. 영화 ‘작은형’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가 있나?
전석호: 원래는 나에게 들어온 영화가 아니었다. 감독님과 선후배 사이고, 워낙 친해서 캐스팅 단계부터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시나리오를 가지고 토론도 많이 했다. (10. 그러다가 내 것이 된 건가?) 원래 내가 네 것 내 것을 잘 못 나눈다. (웃음) 대충하는 걸 잘 못 한다. 하면 하고 안 하면 안 했지. 감독님과 영화에 관해 이야기를 나눌 때도 마치 내가 할 것처럼 했다. 그리고 내가 출연하기로 했을 때 감독님이 내 의견을 듣고, 대본을 수정해주셨다.

10. 영화가 불편한 현실을 그려내서 좋았다.
전석호: 가끔 누군가를 위로할 때 아무렇지 않은 척 위로하며 힘을 줄 수도 있지만, 나도 슬프고 나도 힘들다고 얘기하는 게 또 다른 위로가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편하지만은 않은 세상이고, 주변에는 불편한 사람들이 많이 존재한다. 내가 하는 작품들이 보기에 마음이 불편하고, 뜨끔거릴 수 있다. 하지만 가랑비에 옷 젖듯이 이런 작품을 계속한다면 무언가가 바뀌지 않을까.

10. 지금까지 보여준 역할들이 다 누군가를 괴롭히는 못된 역할들이 많았다.
전석호: 사실 내가 인상이 좋은 편이 아니다. (웃음) 그리고 평소에도 그렇고, 연기할 때도 제스처가 커서 과장되는 면이 있다. 그래서 그냥 화를 내도 엄청나게 화를 내는 것처럼 보일 때도 있다. 그런데 나는 그 캐릭터들이 단순히 누군가를 괴롭힌다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 사람마다 저마다의 스토리가 있고, 누군가는 어떤 순간에 괴롭히는 역할을 해야 한다. 그런 모습들이 작품으로는 표현이 안 되고 보여질 시간이 없을 수도 있지만.

배우 전석호/사진제공=필앤플랜

배우 전석호/사진제공=필앤플랜

10.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작품에 대해 엄청나게 파고들고, 세세하게 분석하는 것 같다. 그런 의미에서 연출해볼 생각은 없나?
전석호: 전혀 없다. (웃음) 내가 생각하는 연출은 진짜 대단한 사람이다. 마치 다른 종족인 것 같다. 나는 연기를 할 때 한 인물을 통해 작품을 바라보기 시작하는데, 연출은 모든 것을 신경 써야 한다. 어느 한쪽에 치우치지 않고, 중간을 지켜야 하는 사람이 연출이다. 그래서 나는 연출이 오케이 하면 100% 믿는다. 연출이 아니라고 하면 아닌 거다.

10. 배우로서 가야 할 방향이 명확한 것 같다. 하지만 그런 신념이 흔들리는 순간이 올 수도 있는데?
전석호: 그래서 일을 생각보다 많이 안 한다. 일단 많이 가지려고 하지 않는다. 가진 게 많으면 잃을 걸 두려워하기 때문에. 그래서 나는 현재를 즐긴다. 한 작품을 할 때 미친 듯이 쏟아낸다. 그때가 마지막인 것처럼.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