젝스키스, 타이틀곡이 3개인 이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젝스키스 신보 트랙리스트/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젝스키스 신보 트랙리스트/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16년 만에 신보를 내놓는 그룹 젝스키스의 ‘2016 Re-ALBUM’의 트랙리스트가 모두 공개됐다.

젝스키스는 새 음반에 자신들의 활동 시절을 기억하는 이들에게 매우 익숙한, 가장 많은 사랑받았던 곡 10곡을 선정해 2016년 버전으로 재해석했다.

‘COM’ BACK’, ‘커플’, ‘예감’, ‘COME TO ME BABY’, ‘기사도’, ‘연정’, ‘무모한 사랑’, ‘ROAD FIGHTER’, ‘학원별곡’, ‘사랑하는 너에게’ 그리고 최근 가온차트 10월 월간차트서 1위를 차지한 신곡 ‘세 단어’가 보너스 트랙으로 수록된다.

그 중에서도 가장 눈에 띄는 것은 타이틀곡이 ‘커플’, ‘기사도’, ‘연정’ 등 총 3곡으로 표기 됐다는 점이다.

대부분의 가수들이 타이틀곡을 한 곡 또는 더블타이틀로 선정하는 경우가 일반적인데 반해, 젝스키스는 3곡을 타이틀 넘버로 표기했다.

이 같은 이유에 대해 YG 측 관계자는 “사실 모두 예전 히트곡들인데다, 당시 타이틀곡으로 음악 방송에서 1위 수상을 했던 곡들이다. 때문에 그 중 한 곡의 타이틀곡을 정한다는게 매우 힘들고 무의미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원곡의 명성을 뛰어 넘기가 매우 힘든 일임에도 불구하고,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는 젝스키스의 히트곡을 모은 ‘2016 Re-ALBUM’을 제작하기로 결심했다. 지난 9월 젝스키스의 공연 준비 당시, 오래된 음악들로 반주 음악 조차 구할 수 없는 어려운 상황과 마주한 것이 그 배경이 됐다.

양현석 대표는 YG 프로듀서들에게 15곡 정도의 반주 음악을 처음부터 다시 만들라는 주문을 했는데, 원곡의 느낌을 절대 바꾸지 말라는 특별지시를 내렸다고 한다. 팬들이 16년 동안 기억해온 감성을 훼손하면 안된다고 생각 했기 때문이다.

다만, 젝스키스 멤버들은 공연 리스트에서 ‘학원별곡’만은 제외시키길 원했다. 그러나 양 대표는 그 곡을 빼면 팬들이 섭섭해 할 것 같다며, 학원별곡만 YG에서 재편곡 하겠다고 제안했다. 멤버들을 설득, 젝스키스는 공연의 앙코르 첫 곡으로 새로운 버전의 ‘학원별곡’을 선사했다.

팬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공연장에서 ‘학원별곡’의 뜨거운 반응을 몸으로 느낀 양 대표가 공연 후 대기실에서 멤버들에게 ‘2016 Re-ALBUM’ 발표를 제안한 이유이다.

지난 16년간 원곡만 들으며 지내온 팬들에게 보내는 특별 선물같은 의미로 진행될 젝스키스 공연들은 지난 ‘학원별곡’처럼 완성도 높은 사운드를 경험하게 될 것이다.

마지막으로 YG 관계자는 타이틀곡을 3곡으로 정한 가장 큰 이유는 “양 대표와 젝스키스 멤버들이 ‘이중 가장 인기가 높은 곡으로 음악 방송을 진행하자’라는 재미있는 아이디어가 나왔고, 결국 메인 타이틀곡은 팬들에게 선택권이 있다”고 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