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득 연예인’, 김치 사고 특혜 받았다? 폭풍전야 연예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누구 실루엣

‘최순실 연예인’에 이어 ‘최순득 연예인’도 등장했다.

지난 24일 한 매체는 최순실의 언니 최순득이 수년 동안 김장철이 되면 유명 연예인들을 초대해 김치를 나눠주고, 김치 값 명목으로 그들에게 돈을 받아왔다고 보도했다.

이어 최순득의 지인은 ‘최순득 연예인’에 대해 “최 씨 집에 유명 여가수 등 여러 차례 방문했고 같이 골프를 치기도 했다”고 증언했고, 또 다른 지인은 “최 씨가 유방암 수술을 받기 전인 최근까지 김장모임은 수년간 계속됐다”며 “연예인들은 최 씨를 깍듯하게 대했다. 최 씨의 딸인 장시호의 연예계 인맥도 다 엄마 덕분”이라고 말했다.

최 씨의 지인들 말에 의하면 돈을 건넨 연예인은 중년 여배우부터 20~30대 신인들까지 다양했으며, 일각에서는 이들의 김치 매매가 연예인들이 각종 정부 행사 등에서 혜택을 누리기 위한 부정 청탁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