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일기’ 2PM 택연 “1위 트로피 받았을 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2PM 택연, 준호/사진제공= MBC '미래일기' 방송화면

2PM 택연, 준호/사진제공= MBC ‘미래일기’ 방송화면

2PM 택연과 준호가 환갑 인터뷰를 진행했다.

24일 방송된 MBC ‘미래일기’에서는 2PM 찬성과 준호가 40년 후로 미래 여행을 떠났다.

이날 미래여행을 떠난 택연과 준호는 과거를 돌아보는 인터뷰를 진행했다. 택연은 “처음으로 1위 트로피를 받았을 때가 기억난다”며 “실감이 안 났고, 그 기억이 되게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준호는 “2PM을 하면서 우여곡절이 많았는데, 많은 걸 겪다보니 많은 시련에도 불구하고 제자리를 지켜준 멤버들에게 고맙다”고 밝혔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