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 김사부’ 한석규X유연석 헬기 이송, 최고의 1분 ‘뭉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 헬기 이송 신 / 사진제공=SBS

‘낭만닥터 김사부’ 6화 최고의 1분 / 사진제공=SBS

‘낭만닥터 김사부’ 두 의사의 절실함이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23일 SBS 월화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극본 강은경, 연출 유인식 박수진)가 수도권 시청률20.3% (닐슨 코리아 제공,이하 동일기준), 전국 시청률 18.9%를 기록, 수도권 20%를 돌파하며, 적수 없는 압도적 1위를 굳히고 있다.

이중 최고의 1분은 23.11%로, 김사부(한석규)와 강동주(유연석)가 헬기로 환자를 이송하는 장면이 차지했다. 동주는 경운기에 깔려 다리를 크게 다친 환자를 수술하기 위해 다른 병원을 알아보지만 도대체 구해지지가 않았다. 이를 지켜보던 김사부는 전화 한 통화로 이를 해결, 동주에게 ‘신뢰’의 중요성을 깨닫게 했다. 도착한 헬기에 김사부와 강동주는 환자를 옮기고, 김사부는 헬기 이송팀에게 환자를 진심으로 부탁했다. 동주 역시 걱정 가득한 얼굴로 이송을 돕고, 이송팀은 이들의 진실에 화답하듯 헬기 안에서 엄지 손가락을 치켜 세우며, 생명을 구하고자 하는 마음에 있어 모두 일심동체임을 보여줬다.

진정으로 환자를 걱정하고 살리고자 하는 김사부와 강동주, 그리고 헬기 이송팀의 모습이 안방극장에 감동을 선사한 것. 방송 후 온라인 상에는 “마치 이국종 교수와 석 선장의 헬기 이송 장면을 보는 듯했다”는 찬사가 이어지기도 했다.

연출진은 “스토리의 진정성, 배우들의 열정, 노련함이 한 데 어울려 좋은 시너지를 내고 있다.”라며 “다음 회에 더 따뜻한 스토리로 더 큰 감동을 드릴 수 있도록 현장에서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낭만닥터 김사부’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 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괴짜 천재 의사’ 김사부와 열정이 넘치는 젊은 의사 강동주, 윤서정(서현진)이 펼치는 ‘진짜 닥터’ 이야기로,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한편, 오는 28일 오후 10시 제7회가 방송되며 29일 오후 8시 55분 ‘스페셜’이, 오후 10시에 8회가 편성됐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