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초점] 마마무·한동근·볼빨간사춘기, ‘역주행 열풍’의 주역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마마무,아시아아티스트어워즈,레드카펫

마마무/사진=텐아시아DB

하반기 가요계는 ‘역주행 열풍’의 연속이다. 한동근, 볼빨간사춘기에 이어 최근에는 마마무도 가세했다.

지난 7일 세상에 나온 마마무의 신곡 ‘데칼코마니’는 본격적인 컴백 행보를 밟은 이후 음원 순위가 상승, 현재는 차트 상위권 붙박이로 자리 잡으며 롱런의 조짐도 보이고 있다.

사실 마마무의 본격적인 ‘역주행’은 컴백 무대가 공개된 뒤부터다. 마마무의 장점인 화려한 퍼포먼스와 흔들림 없는 라이브 실력이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확실히 찍은 것이다.

게다가 이번에 마마무는 박력 있고 씩씩한 안무로 섹시한 매력까지 더해 한층 볼거리가 풍성한 무대를 꾸몄다. 이른바 ‘씩씩 섹시’란 말을 낳으며 독보적인 무대 파워를 보여줬다.

마마무의 반전 있는 무대에 중독성 있는 멜로디, 음악의 대중성까지 더해지며 발표 2주가 지난 지금, 차트 상위권에 재진입하며 역주행에 성공했다.

가수 한동근 / 사진제공=MBC '듀엣가요제'

가수 한동근 / 사진제공=MBC ‘듀엣가요제’

이 같은 ‘역주행 열풍’을 거슬러 올라가면, 한동근과 볼빨간사춘기가 있다.

2년 전 발표한 한동근의 ‘이 소설의 끝을 다시 써보려 해’는 지난 8월 음원차트 1위를 석권하며 가요계 안팎을 놀라게 했다.

그의 역주행은 MBC ‘듀엣가요제’에 출연하며 재조명을 받기 시작했다. 방송 후 실시간 음원차트에 재진입, 1위까지 등극했다. 급기야, 9월 둘째 주 KBS2 ‘뮤직뱅크’ 1위에 오르며 2년 전 노래로 음악 프로그램 정상을 거머쥐는 이례적인 기록도 세웠다.

또 여성듀오 볼빨간사춘기 역시 ‘우주를 줄게’로 이름을 제대로 알렸다. 이 곡은 SNS 등을 통해 입소문을 타기 시작했고, 그 결과 역주행을 달성했다.

‘우주를 줄게’는 지난 8월 말 발표된 볼빨간사춘기의 데뷔곡이다. 발매한지 한 달 만에 차트를 거스르며, 1위를 차지했다. Mnet ‘슈퍼스타K’ 출신이지만 당시 톱10 안에 들지 못해 낙담했지만 이후 ‘우주를 줄게’로 반전을 꾀한 셈이다.

마마무, 한동근, 볼빨간사춘기까지, 이들의 공통점은 음악의 힘이다. 좋은 음악은 언젠가 빛을 발한다는 불변의 진리를 ‘역주행’을 통해 다시금 증명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