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김은숙 작가의 자아성찰, ‘도깨비’에 대한 기대를 만들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작가 김은숙이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파티오나인에서 열린 tvN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연출 이응복,극본 김은숙)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작가 김은숙이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파티오나인에서 열린 tvN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대사빨만 있다는 지적 알고 있다.”

김은숙 작가의 덤덤한 고백은 ‘도깨비’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김은숙 작가는 22일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파티오나인에서 진행된 tvN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이하 도깨비)'(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극은 불멸의 삶을 끝내기 위해 인간 신부가 필요한 도깨비와 기억상실증 저승사자, 그리고 그들 앞에 나타난 소녀가 벌이는 낭만설화다.

이날 김 작가에 대한 취재 열기가 식을 줄 몰랐다. 종전의 화제작 KBS2 ‘태양의 후예’를 이끈 작가이기도 했고 SBS ‘상속자들’, ‘신사의 품격’, ‘시크릿 가든’ 등 그가 집필한 모든 작품은 화제의 중심에 섰기 때문.

‘스타 작가’라는 꼬리표에도 그는 소녀처럼 순수하고 소탈한 모습으로 무대 위에 올랐다. 특히 하이라이트 영상을 현장에서 처음 본 그는 흥분된 목소리로 “기분이 너무 좋아졌다. 신난다. 너무 재미있어 소름이 끼쳤다”며 기뻐했다.

김 작가는 전작 ‘태양의 후예’의 인기 때문에 부담은 없냐는 질문에 대해 “그냥 감사하게 생각한다. 또 한 번의 기회가 주어지고, 편성을 조금 더 편하게 받을 수 있고, 캐스팅 제의를 했을 때 조금 더 심사숙고 해주시는 과정이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그의 긍정적인 마인드는 자신에게 쏟아지는 지적에 대해 얘기할 때도 작용했다. 김 작가는 “서사는 없고 대사빨만 있다는 지적에 대해 알고 있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것마저 없는 것 보다는 낫다”라고 너스레를 떨면서도 이내 “명백한 내 잘못이다. 이번에는 서사에 신경을 써, 엔딩까지 힘 빠지지 않고 열심히 해보려 한다”고 덧붙였다.

작품 속에서는 유독 남자 주인공의 돋보인다는 말에도 김 작가는 진지하게 받아들였다. 그는 “처음 (여주인공) 김고은과 미팅을 할 때, 커리어에 누가 되지 않는 작품을 쓰겠다고 말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모든 캐릭터를 돋보이게 하려고 감독님과 회의를 거듭하고 있다”며 의지를 보였다.

매번 재벌 남자 주인공을 쓰던 그가 ‘도깨비’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것은 신선한 시도다. 김 작가는 “이번엔 주인공이 신이고 도깨비다. 재벌 10명이 덤벼도 못 이긴다. 엄청 멋있다”라고 말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이미 스타 작가임에도 김 작가는 스스로를 “뚜렷한 장점과 뚜렷한 단점을 가진 작가”라고 표현하며 끊임없이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그의 신작 ‘도깨비’를 봐야 하는 이유다. 오는 12월 2일 오후 8시 첫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