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 이철민, 악역 전문 배우의 반전 ‘핑크 덕후’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이철민 / 사진제공=KBS2 '살림하는 남자들'

이철민 / 사진제공=KBS2 ‘살림하는 남자들’

‘살림하는 남자들’ 배우 이철민이 반전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KBS2 ‘살림하는 남자들’에서는 이철민이 새로운 살림남으로 등장한다고 전해져 관심이 집중된다.

충무로의 손꼽히는 악역전문 이철민은 최근 영화 ‘터널’에서 무너진 터널 안에 갇힌 하정우를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시추장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그러나 이철민은 스크린 속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는 달리 상반된 소녀 감성을 폭발시켜 스튜디오에 웃음을 터트렸다고 전해져 관심을 집중시킨다. 바로 ‘핑크 매니아’임을 고백한 것. 게다가 집안에서는 수면 잠옷과 수면 양말을 풀 장착하는 깜찍한 모습으로 출연진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그는 옷 방을 정리하면서 핫핑크 수면 양말과 무지개 색이 일렬로 도배된 하트무늬 수면 잠옷을 풀 장착하고 등장해 웃음을 터트리게 했다. 이철민은 “평소 극세사 수면 잠옷을 잘 입는다”라며 수면 잠옷에 대한 사랑을 드러내는 한편 핑크색을 보면 내면의 소녀다운 감성이 나온다며 핑크색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그런가 하면 아내의 핫핑크 가디건을 발견하고는 무언가에 홀린 듯 가디건을 걸치며 만족스러운 웃음을 지어 다시 한번 핑크 매니아임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나한테도 잘 어울리는데”라며 아내의 핑크 가디건에 눈독을 들여 스튜디오에 있던 출연진들을 경악게 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이철민이 ‘살림하는 남자’에 살림남으로 첫 등장해 독특한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며 “카리스마 넘치는 상남자의 거침없는 입담과 섬세한 살림 솜씨를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살림하는 남자들’은 22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