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어를 끄는 여자’ 박병은 “강프로, 새로운 도전.. 즐거웠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MBC '캐리어를 끄는 여자' 박병은 스틸컷 / 사진제공=스튜디오 드래곤

MBC ‘캐리어를 끄는 여자’ 박병은 스틸컷 / 사진제공=스튜디오 드래곤

배우 박병은이 ‘캐리어를 끄는 여자’ 종영 소감을 전했다.

박병은은 지난 15일 종영한 MBC 월화특별기획 ‘캐리어를 끄는 여자’(극본 권음미, 연출 강대선 이재진)에서 등장만으로도 드라마의 긴장감을 높이는 강프로 역을 맡아 열연했다.

그는 16일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정신 없이 촬영을 하다 보니 벌써 종영을 맞이했다. 강프로라는 역할은 나에게 새로운 도전이었고 ‘캐리어를 끄는 여자’를 촬영하는 약 4개월간의 시간 동안 배우로서 큰 즐거움과 배움을 얻었다. 앞으로 더 좋은 배우로 찾아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박병은이 ‘캐리어를 끄는 여자’에서 맡은 강프로는 의뢰인을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자신의 목적을 이뤄내는 미스터리한 해결사로 박병은은 날카로운 눈빛과 오싹한 대사를 통해 로맨틱코미디 드라마 속 스릴러를 만들어냈다는 평을 받았다.

드라마의 중심 사건인 노숙소녀 사건의 비밀을 파헤치던 차금주(최지우)를 협박하며 모습을 드러낸 강프로(박병은)는 자신이 지은 죄를 감추기 위해 살해 현장의 증거를 조작하고 또 다른 살인 사건을 벌이는 등 끊임없는 악행으로 각 주인공들의 신변을 위협해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특히, 박병은(강프로)는 악행을 펼치면서도 언제나 농담 섞인 말을 내뱉으며 초연한 태도를 유지하고, 증인 신분으로 법정에 선 순간까지도 장난기 넘치는 모습을 보이는 등 자신의 행동에 대한 죄의식이 없는 강프로의 사이코패스적인 면모를 생생하게 그려내며 캐릭터의 몰입도를 더했다.

박병은은 2017년 상반기 개봉 예정인 영화 ‘원라인’으로 관객들을 찾을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