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하준 “‘옥중화’ 종영 후 아쉬움 남아… 애정 때문”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서하준 / 사진제공=로빈케이이엔티

서하준 / 사진제공=로빈케이이엔티

서하준이 ‘옥중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서하준은 지난 15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텐아시아와의 인터뷰에서 MBC ‘옥중화’ 종영 소감을 묻는 질문에 “많이 아쉽다”고 운을 뗐다.

“짧은 시간 동안 많은 걸 배웠고 얻었다”던 그는 “아쉽다는 부분을 콕 집어 이야기할 수는 없지만, 긴 호흡을 필요로 했던 작품이라 그런지 (아쉬움이 남는다). 그만큼 애정이 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옥중화’에 급작스럽게 투입돼 걱정을 했는데, 많은 선배님들과 선생님들께서 도와주신 덕분에 빠른 시간 안에 ‘옥중화’ 팀과 한 식구가 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서하준은 최근 종영한 ‘옥중화’에서 명종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