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어’ 종영①] 최지우, 걸크러시 캐리하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캐리어를 끄는 여자' 최지우 / 사진제공=MBC

‘캐리어를 끄는 여자’ 최지우 / 사진제공=MBC

과연, 최지우는 최지우였다. ‘캐리어를 끄는 여자’로 걸크러(Girl Crush, 여성이 다른 여성을 선망하거나 동경하는 마음 또는 현상)를 이끌었다.

지난 15일 종영한 MBC ‘캐리어를 끄는 여자’(극본 권음미, 연출 강대선 이재진)는 잘 나가는 로펌 사무장에서 한 순간 나락에 떨어진 후 다시 성장해 가는 차금주의 이야기를 그렸다. 최지우는 차금주 역을 맡아 타이틀 롤로서의 역할을 다했다.

최지우에게는 또 다른 도전이었다. 극 초반 차금주는 승소를 위해서라면 거칠 것이 없었던 억척스러운 사무장이었다. 그러나 누명을 쓰고 옥살이를 지낸 뒤 남편에게 이혼까지 당하는 등 밑바닥의 순간을 경험한 뒤에는 인생의 고비에서 깨달은 바를 바탕으로 변호사의 꿈을 이루기 위해 재도약하는 인물이다. 연기자로서 16부작 안에서 보여줘야 할 스펙트럼이 그만큼 넓었다는 뜻이다.

최지우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최지우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차금주는 우리 사회의 이면을 비추는 소송들을 수사하고 해결하는 과정에서 인간에 대한 신뢰와 정, 그리고 진실에 대한 메시지를 전했다. 그렇기에 최지우의 책임이 더욱 막중했다. 최지우는 차금주에 대해 “사랑스럽지만 푼수 같고 주책이기도 하다. 복합적인 인물이라 연기하기 쉽지 않지만 그만큼 매력이 있다”고 애정을 보였고, 그 애정이 연기에서 드러났다.

최지우가 그려낸 차금주는 가볍지 않았고, 그렇다고 무게를 잡지도 않았다.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 화려한 패션의 다방 여직원 복장으로 병원을 찾는 등 코믹 연기도 불사했다. 의뢰인을 대하는 태도는 언제나 따뜻했으며, 인간적이었다. 차금주가 사무장으로서 법정의 재판석이 아닌 방청석에서 맡은 바 책임을 다하는 모습을 최지우는 이처럼 다채로운 매력으로 표현했다. 또 변호사 시험에 합격해 변호사 배지를 달게 된 뒤로는 긴박감 속에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여야 하는 법정 신은 물론, ‘잘나가는 스타 변호사’로서의 능청스러운 모습까지 완벽히 소화했다.

최지우가 연기한 차금주는 기존의 커리어 우먼 캐릭터에서 한 발짝 벗어난, 또 다른 당당한 여성상으로 호평을 얻었다. ‘청순의 아이콘’으로 불렸던 최지우가 앞서 SBS ‘수상한 가정부’, tvN ‘두 번째 스무살’ 등의 작품을 통해 이미지 변신에 성공했다면 ‘캐리어를 끄는 여자’를 통해서는 30대 톱 여배우로서의 입지를 새로이 굳히게 됐다. 또한 남다른 캐릭터 해석력으로 여배우로서 여성 팬층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