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늘 “수목극 경쟁? 사랑 받았으니 괜찮아”(인터뷰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김하늘 / 사진제공=SM C&C

배우 김하늘 / 사진제공=SM C&C

KBS2 ‘공항 가는 길’ 속 최수아(김하늘)는 누구보다 안타까운 인물이다. 가정을 위해 기꺼이 자신을 희생했고, 절친한 친구와 남편의 과거 사이를 알았을 때도 도망가는 것이 할 수 있는 전부였다. 그런 최수아는 낯선 남자 서도우(이상윤)에게 끌렸고, 돌고 돌아 두 사람은 서로를 마주했다.

드라마 종영 후 만난 김하늘에게서 최수아의 먹먹함을 찾아볼 수 없었다. 스스로를 “밝은 사람”이라고 표현한 그답게 시종일관 소녀 같은 웃음이 보는 이들을 즐겁게 했다.

비록 드라마는 시청률 대전에 밀렸지만 김하늘은 비난의 목소리보다 감동을 받았다는 대중들의 말에 귀를 기울였다. 그리고 그들에게 만족감을 주는, 또 스스로 만족할 수 있는 연기를 위해 고민하고 고민했다.

10. 결국 최수아와 서도우가 만났다. 이전에는 드라마 특성상 만나지 않는 게 좋겠다는 말을 했던 것 같은데?
김하늘: 맞다. 나도, 배우들도 두 주인공이 만나지 않는 게 좋다고 생각했었다. 하지만 우리 엄마를 포함해 주변에서 응원을 많이 해주셨다. 결과적으로 작가님이 마음을 돌리셨다.(웃음) 종방연 때 드라마 팀 모두가 모여 최종회를 봤는데, 참 좋은 엔딩이었다. 만약 두 인물이 만나지 않았다면 나 역시 마음이 아팠을 것 같다.

10. 극 소재 때문에 초반엔 걱정도 하지 않았을까? 지금은 뿌듯할 것 같다.
김하늘: 처음 시작할 때부터 대본이 꽤 많이 나와 있는 상태였다. 그렇기 때문에 배우들은 자신이 있었다. 하지만 초반에 보다가 재미가 없으면 채널을 돌리는 것이 드라마다. 뒤로 갈수록 좋은 게 많은 데, 이것들을 다 보여드리지 못할까봐 걱정은 했다. 하지만 초반부터 반응이 좋아서 다행이었다. 사실 아니라고 말하면서도 드라마 반응은 현장 스태프들과 배우들에게 큰 영향을 미치니까.

10. 수목드라마 경쟁이 치열했다. 시청률 부분에 있어 아쉬움은 없을까?
김하늘: 우리 드라마는 장르가 워낙 달랐다. 만약 비슷한 장르였다면 속상했을 것 같다. 우리는 빠르게 흡수할 수 없는 장르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랑을 받아서 좋았다.

배우 김하늘 / 사진제공=SM C&C

배우 김하늘 / 사진제공=SM C&C

10. 서울, 제주도, 말레이시아를 오가며 촬영을 했다. 체력적으로 힘든 여정이었을 것 같다.
김하늘: 힘들었다. 로케이션 촬영이 많으니 초반부터 타이트하게 찍어 후반부에는 여유 있게 촬영을 하려고 했다. 그런데 감독님도 배우들도 욕심이 있다 보니 처음부터 끝까지 타이트했다. 특히 제주도에서는 날씨 영향을 많이 받아 아쉬운 장면들도 몇 있다.

10. 구체적으로 어떤 장면?
김하늘: 극중 미진(최여진)과 수아(김하늘)가 화해를 하는 장면이었다. 대본상으로는 두 사람이 제주도 바다에서 소리를 지르고 뛰면서 엉겨 붙는 모습이 그려졌는데, 그날 폭풍이 부는 거다. 도저히 찍을 수가 없어 노래방으로 장소를 이동했다.

10. 감정 연기가 유독 빛나는 작품이었다. 힘들진 않았나?
김하늘: 설정을 잘못하면 자칫 지루할 수 있는 캐릭터였다. 그래서 타 캐릭터들과의 관게에 대해 구체적으로 생각했었다. 딸 효은(김환희)과 있을 땐 철없고 친구 같은 엄마, 남편 진석(신성록) 앞에서는 조금은 답답할 수도 있는 아내, 도우(이상윤) 앞에서는 맑은 소녀의 느낌. 하지만 딸이 있는 엄마의 역할을 처음 하니 어색했다. 초반에 고생을 좀 했다.

10. 딸을 연기한 김환희와의 호흡이 좋았다.
김하늘: 영화 ‘곡성’을 봤었는데, 그 때와 느낌이 너무 달라서 놀랐다. 귀엽고 사랑스러운 아이가 달려오는 데 너무 귀여웠다. 아역배우들 중에서도 가장 맑은 친구 같다.

10. 딸을 낳으면 ‘딸바보’ 예약이다.
김하늘: 연기를 하면서 ‘내가 딸을 낳으면 이렇게 행동할까?’라는 생각이 들더라. 연기를 하면서 환희와 안고 손을 잡고 스킨십 하는 게 너무 좋았다. 내 딸의 손을 잡는다면 이런 기분이겠지? 포근하고 꽉 찬 느낌이 좋았다.

10. 김환희 뿐 아니라 함께 연기한 성인 배우들과의 호흡은 말 할 것도 없고.
김하늘: 나뿐만 아니라 모든 배우들이 맡은 배역에 푹 빠져있었다. 그렇다보니 서로 감정 이입이 잘 돼 호흡도 좋았던 것 같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