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어를 끄는 여자’ 최지우, 끝까지 간다…전혜빈에 선전포고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캐리어를 끄는 여자'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캐리어를 끄는 여자’ / 사진=방송화면 캡처

최지우가 짜릿한 선전포고를 날렸다.

MBC ‘캐리어를 끄는 여자’(극본 권음미, 연출 강대선·이재진)는 종영을 앞두고 팽팽한 대립구도를 형성, 마지막까지 쫄깃한 이야기를 예고했다. 시간이 흐를수록 긴장감을 더한 전개와 배우들의 열연이 어우러지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지난 14일 방송된 ‘캐리어를 끄는 여자’ 14회에서는 박혜주(전혜빈)의 폭주와 박혜주에게 선전포고를 하는 차금주(최지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자매는 날카롭게 맞섰고, 그렇게 결전의 불꽃이 타올랐다.

이날 박혜주는 야망에 사로잡혀 끝없이 폭주했다. 이동수(장현성)의 볼모가 되느니, 그의 권력과 자리를 강탈해버린 것이다. 박혜주는 이동수에게 원한을 품은 강프로(박병은)의 과거를 알아내, 그와 손을 잡았다. 또 조예령(윤지민)에게도 이동수에 대한 의심을 심어 관계를 뒤틀었다. 이동수를 밀어낸 박혜주는 결국 오성로펌의 대표직에 앉는 모습으로 소름을 유발했다.

차금주는 ‘노숙소녀 사건’ 재심청구를 위해 바쁘게 움직였다. 강프로가 쏜 총에 맞은 차금주는 기자회견을 열어 대중의 관심을 모았다. 그리고 강프로에게 납치된 톱스타 유태오(이현욱)의 실종사건과 ‘노숙소녀 사건’이 관련 있음을 선언하며, 재심 청구를 발표했다. 이는 유태오의 팬들과 여론을 움직이기 위함이었다.

이렇게 재심을 이끌기 위해 노력 중인 차금주에게 박혜주는 ‘노숙소녀 사건’의 결정적 증거인 동영상을 건넸다. 미안한 척 도움을 준 박혜주의 행동은 사실 이동수를 내치기 위한 계략이었다. 모든 것을 알게 된 차금주는 박혜주를 찾아갔다. 그녀를 무시하며 비아냥대는 박혜주를 향해 차금주는 재심이 결정된 것을 알렸다. 이어 “못난 사람들끼리 힘을 좀 합쳤어. 어느 쪽이 제쳐질지 궁금하지 않니?”라고 선전포고를 하며, 자매의 짜릿한 정면승부를 예고했다.

끝내 ‘노숙소녀 사건’의 재심은 결정됐다. 그리고 박혜주와의 물러설 수 없는 대결도 시작됐다. 재심은 결정됐지만, 자신들이 내린 판결을 뒤엎어야 하는 재판부의 입장은 차금주에게 커다란 벽이 될 것이다. 또 박혜주를 비롯해 차금주를 방해하는 악의 세력들도 여전히 남아있다. 하나하나의 힘을 모아 이겨내겠다는 차금주. 끝까지 멈추지 않는 차금주의 통쾌한 반격과 마지막 이야기에 관심이 쏠린다.

‘캐리어를 끄는 여자’는 15일 오후 10시부터 15회와 16회를 연속 방송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