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어를 끄는 여자’ 박병은, 전혜빈과 동맹 맺어…장현성 향한 복수 시작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캐리어를 끄는 여자' 박병은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캐리어를 끄는 여자’ 박병은 / 사진=방송화면 캡처

‘캐리어를 끄는 여자’ 박병은의 과거사가 밝혀졌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캐리어를 끄는 여자’(극본 권음미, 연출 강대선·이재진) 14회에서는 극악무도한 악행을 펼치는 해결사 강프로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박병은의 아픈 상처가 드러났다. 또, 박병은은 아버지의 복수를 위해 전혜빈과 손을 잡는 모습이 그려져 시선을 모았다.

이날 방송에서 강프로(박병은)의 아버지가 과거 오성그룹과의 특허 소송에서 패배한 후 자살로 세상을 떠났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에 오성그룹을 향한 복수심을 불태우고 있던 강프로는 오성과 그의 변호인인 이동수(장현성)을 무너뜨리자는 박혜주(전혜빈)의 제안을 받아들이고 동맹을 맺은 것.

이어, 강프로는 혜주에게 조예령(윤지민)의 약점인 성관계 동영상을 건넸고, 국제적 헤지펀드인 밀리엇을 등에 업고 오성그룹을 쥐락펴락 하려 했던 동수의 속셈까지 알려줬다. 동수의 약점을 잡은 혜주는 그를 협박하는 데 성공했고 이로써 오성의 주인이 되려 했던 동수의 꿈이 무너지고 말았다.

특히, 강프로와 혜주로 인해 그 동안 세워왔던 계획이 실패할 위기에 처한 동수가 강프로를 향한 분노를 불태우는 모습이 그려지며 이후 결말을 향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

박병은이 출연하는 MBC ‘캐리어를 끄는 여자’는 15일 연속 방송되는 15·16회를 끝으로 종영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