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늘 “로코퀸? 멜로퀸? 멜로가 내게 잘 맞는 옷”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김하늘 / 사진제공=SM C&C

배우 김하늘 / 사진제공=SM C&C

배우 김하늘이 “멜로 연기가 나에게 잘 맞는 옷”이라고 말했다.

김하늘은 14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KBS2 ‘공항 가는 길'(극본 이숙연, 연출 김철규) 종영 관련 인터뷰에서 드라마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앞서 김하늘은 다양한 로맨틱 코미디 장르의 연기와 멜로 연기로 인해 ‘로코퀸’이자 ‘멜로퀸’ 수식어를 갖고 있던 터. 이에 대해 김하늘은 “예전에는 로코 연기가 더 편하다고 생각을 했다. 현장에서 내내 즐거웠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금 생각해보니 조금은 오버스러운 대사와 행동을 밉지 않게 연기하기 위해 애썼던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늘은 “반면 멜로 연기는 오롯이 빠지면 된다. 캐릭터에 깊게 몰입을 하니 연기에 대한 고민이 오히려 줄더라”라고 설명했다.

멜로드라마 ‘공항 가는 길’에 대해서도 김하늘은 “연기보다는 오히려 빡빡한 스케줄이 힘들었다”라며 “멜로가 내 옷인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김하늘은 지난 10일 종영한 ‘공항 가는 길’에서 한 가정의 엄마지만 낯선 남자에게 공감하고 위안을 받으며 혼란스러워하는 인물 최수아를 깊은 감성으로 표현해 호평을 받았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